유튜브, ‘Like-holic’들의 무법천지 되나
유튜브, ‘Like-holic’들의 무법천지 되나
2024.01.23 15:53 by 최태욱

지하철에서 가장 괴로운 순간은 모르는 사람이 바로 옆에서 큰소리로 통화할 때다. 집에 어떤 우환이 있고, 부모랑은 어떤 갈등이 있고…전혀 알고 싶지 않은 남의 가정사를 속속들이 듣게 되는 게 여간 고역이 아니다. 나의 ‘모를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당하는 기분에 불편함을 너머 불쾌함까지 느낄 정도다.

요즘 뉴스를 보면서 비슷한 기분을 느낄 때가 많다. 가뜩이나 눈살 찌푸릴 일이 많은 요즘인데, 그런 일들의 막전막후를 필요 이상으로 속속들이 알게 되는 느낌이다. 작년 가을부터 이슈 몰이를 했던 전청조 사건부터 최근의 배우 이선균 사건까지, 일련의 소식을 들으며 느꼈던 피로감이 상당했다.

예전 같으면 심플하게 접하고 치웠을 소식들을 1절, 2절에 뇌절까지 늘어지게 만든 원흉은 단연 유튜브다. 자극을 더해가며 확대‧재생산되는 것도 모자라 지극히 선정적인 가짜뉴스까지 판을 치니 이슈에 빠져 허우적대지 않을 재간이 없다. 일례로, 맨 처음 마약 투약 의혹으로 시작한 이선균 사건은 무려 2개월 동안 설왕설래가 끊이지 않더니, 급기야 파렴치한 가짜뉴스들로 점철되기 이르렀다. 그 사이 재능이 넘치던 배우는 비극적인 최후을 맞았다. “장례식장을 점령한 유튜버들이 유가족과 지인들에게 무자비하게 카메라를 들이밀었다”는 소식은 요즘 뉴스가 주는 피로감의 전형이다.

 

'좋아요'가 세상을 움직이고 있다.
세상은 지금 ‘좋아요’의 늪에 빠졌다.

누군가는 알 권리의 무한 충족이라고 반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앞서 지하철 사례처럼 모를 권리도 존중 받아야 한다. 표현의 자유를 운운하면서 타인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도 모순이다. 그러고 보니 요즘엔 강력범죄 현장도 피부에 와닿게 가까워진 느낌이다. 예전 같으면 ‘크라임씬’으로 꽁꽁 싸매뒀던 범죄의 단면들이 드러나는 일이 잦다. 얼마 전 이재명 피습 사건 같은 게 대표적이다. 눈을 의심케 할 만큼 적나라한 범죄의 순간을 보며, ‘내가 지금 뭘 보고 있나’ 의심했을 정도다. 모방범죄 같은 부작용은 차치하고, 그냥 애써 보고 싶지 않은 걸 굳이 보는 현실이 곤혹스럽기까지 하다. 이 역시 유튜브의 지분이 상당하다. 심지어 보도전문 방송사의 유튜브 채널조차 자극적인 제목과 충격적인 썸네일이 넘쳐날 정도다.

 

※해당 칼럼을 이어서 보고 싶다면...

 

필자소개
최태욱

눈이 보면, 마음이 동하고, 몸이 움직이는 액션 저널리즘을 꿈꿉니다.


Academy 더보기
  • 가구공장과 명품가구의 희비쌍곡선
    가구공장과 명품가구의 희비쌍곡선

    가구 공장들 줄폐업 위기인데, 불티나게 팔리는 억대 침대?

  • 유튜브, ‘Like-holic’들의 무법천지 되나
    유튜브, ‘Like-holic’들의 무법천지 되나

    유튜브가 대한민국의 뉴스를 점령하고 있다!

  • 갓난쟁이에게 배우는 창업 마인드셋
    갓난쟁이에게 배우는 창업 마인드셋

    아기들은 과감하게 움직인다. 결코 주저하거나 머뭇거리는 법이 없다.

  • “중고거래 했는데 빈대가 따라왔다?”
    “중고거래 했는데 빈대가 따라왔다?”

    빈대에게는 지금이 바로 호시절?

  • 당신이 겪을 미래…‘CES’는 이미 알고 있다.
    당신이 겪을 미래…‘CES’는 이미 알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ICT 융합 전시회인 CES가 화려한 막을 올렸다!

  • “당신이 지금 하고 있는 일도 언젠간 AI가 하고 있겠죠.”
    “당신이 지금 하고 있는 일도 언젠간 AI가 하고 있겠죠.”

    구시대의 고용 패러다임이 요동치고 있다!

  • ‘스레드’의 롤러코스터 행보 통해 본 스타트업의 ‘캐즘’ 현상
    ‘스레드’의 롤러코스터 행보 통해 본 스타트업의 ‘캐즘’ 현상

    스타트업에겐 통과의례와도 같은 캐즘 현상.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 ‘XYZ’ 마케팅 방정식…세대 마케팅은 진짜 잘 먹히나?
    ‘XYZ’ 마케팅 방정식…세대 마케팅은 진짜 잘 먹히나?

    X부터 알파까지의 세대별 마케팅 전략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