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각냄비 ‘네모락 밀폐냄비’, 온라인 쇼핑몰 입점 통해 구매편의 높인다
사각냄비 ‘네모락 밀폐냄비’, 온라인 쇼핑몰 입점 통해 구매편의 높인다
2022.07.12 16:30 by 김주현

다용도 만능냄비로 활용 가능한 사각냄비 브랜드 ‘네모락’이 4대 쇼핑몰을 포함한 온라인 쇼핑몰에 순차적으로 입점하며 고객 구매편의를 높였다고 밝혔다. 

‘네모락’ 냄비는 프라이팬, 찜기, 밥솥 등의 역할을 하나로 모아 음식물을 끓이거나 볶는 과정, 굽고 찌는 과정 등의 모든 조리 방법을 가능하도록 고안된 냄비로, 조리 후 자체 LOCK기능의 밀폐 기능을 통해 그대로 보관까지 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진 제품이다. 현재 ‘네모락’ 냄비는 쿠팡, 옥션, 11번가, 위메프 등 온라인 오픈마켓들과 여러 개별 쇼핑몰을 통해 판매 중이다. 

 

(사진: 네모락)
(사진: 네모락)

네모락 제품은 이름처럼 사각 형태로 만들어져 국물 등을 모서리로 안전하게 따를 수 있다는 점과 보관 시 최소면적으로 쌓아올릴 수 있다는 특징을 지녔다. 내부는 유해물질 없는 안심 세라믹코팅으로 되어 있어 잘 들러붙지 않고, 넓은 바닥과 벽면으로 볶는 요리를 할 때 고른 조리가 가능하다. 제품에 적용된 기술은 국내는 물론 미국, 독일, 중국 특허등록도 마친 상태. 정식출시 전 와디즈를 통해 크라우드펀딩을 실시한 결과, 목표금액의 1400%에 달하는 성공률을 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던 제품이기도 하다. 

네모락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별도의 마케팅 활동이 없었던 론칭 초기부터 직접 사용한 주부들의 입소문을 통해 판매량이 늘어난 케이스”라며 “보다 간편한 구매를 원하는 주부 고객들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짐에 따라, 쉽고 편하게 구매할 수 있는 판매 채널을 확보하여 고객들의 구매편의를 높여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Startup 더보기
  • “짧아지고 많이 보고…” 콜랩아시아, 2023 쇼츠 콘텐츠 트렌드 발표
    “짧아지고 많이 보고…” 콜랩아시아, 2023 쇼츠 콘텐츠 트렌드 발표

    유튜브 시청자 뷰의 88.2%가 쇼츠에서 발생한다!

  • “미래의 혁신가 될 사람 누구?”…아산나눔재단, ‘아산 유스프러너’ 2023년도 참여학교 모집
    “미래의 혁신가 될 사람 누구?”…아산나눔재단, ‘아산 유스프러너’ 2023년도 참여학교 모집

    올해 총 200곳의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 “시니어 위한 서비스로 디지털 양극화 해소한다”…스타트업 ‘토끼와두꺼비’,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시니어 위한 서비스로 디지털 양극화 해소한다”…스타트업 ‘토끼와두꺼비’,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키오스크 앞 머뭇거리던 어르신의 모습은 이제 그만.

  • 선생님들의 재구매율 97.6%…에듀테크 기업 ‘매쓰플랫’, 지난해 매출 46% 올랐다
    선생님들의 재구매율 97.6%…에듀테크 기업 ‘매쓰플랫’, 지난해 매출 46% 올랐다

    에듀테크 전성시대, 공사교육의 경계도 허물었다!

  • 교실의자 개발부터 동물 학대방지 키트까지…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에서 청소년의 혁신 빛났다
    교실의자 개발부터 동물 학대방지 키트까지…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에서 청소년의 혁신 빛났다

    전국 2200명의 중‧고등학생이 참여한 혁신의 현장!

  • “비자 발급 넘어 종합 서비스 플랫폼으로”…‘케이비자’,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비자 발급 넘어 종합 서비스 플랫폼으로”…‘케이비자’,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외국인 비자 발급의 정보 비대칭을 극복한다!

  • 화제의 그 작품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국내최초 오디오북으로 리메이크 됐다!
    화제의 그 작품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국내최초 오디오북으로 리메이크 됐다!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는 그야말로 떠들썩한 작품이었다. 2012년 처음 출간됐을 땐, ‘최단 시간 백만 부’, ‘133주...

  • “경영에 부담 느껴”…스타트업 창업자 10명 중 6명, 고정비 부담 토로
    “경영에 부담 느껴”…스타트업 창업자 10명 중 6명, 고정비 부담 토로

    투자 혹한기를 사는 스타트업의 현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