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애슐리퀸즈, 기부 캠페인 ‘클린디쉬 챌린지’ 전개
이랜드 애슐리퀸즈, 기부 캠페인 ‘클린디쉬 챌린지’ 전개
2022.07.05 14:23 by 유선이
사진=애슐리퀸즈
사진=애슐리퀸즈

 

이랜드가 운영하는 뷔페 레스토랑 애슐리퀸즈는 이랜드재단과 함께 ‘클린디쉬 챌린지’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클린디쉬 챌린지는 애슐리퀸즈에서 식사하는 고객이 음식을 남기지 않고 깨끗이 식사하겠다는 의미로 100원의 참여금을 기부하면 적립된 기부금의 10배에 해당하는 만큼 애슐리가 저소득층 아동 및 그룹홈(공동생활 가정) 아동에게 무료 식사권을 전달하는 캠페인이다.

올해로 3번째 진행되는 애슐리 클린디쉬 캠페인은 음식물 쓰레기 감소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과 에너지 사용량을 낮춰 환경을 보호하자는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2020년 네이버 해피빈과 협약해 도심 숲 조성 사업을 위한 나무 심기에 조성된 기부금을 전달했고, 2021년에는 이랜드재단과 함께 1,820 가정의 약 5,500여 명에게 1억 2천만 원 상당의 식사권을 전달하는 등 친환경과 사회공헌을 아우르는 나눔 캠페인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진행된 캠페인에서는 11만 4천 명의 고객이 동참해 약 12톤의 음식물 쓰레기 절감 효과가 있었다.

이랜드 애슐리퀸즈 관계자는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음식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동시에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기부도 진행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하게 됐다”라고 말하면서 “고객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으로 환경을 보호하고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ESG 활동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애슐리퀸즈와 이랜드재단이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은 오는 7월 8일부터 8월 31일까지 진행된다. 전국 애슐리퀸즈 매장(여의도 한강공원점 및 켄싱턴 입점 매장 제외)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이랜드재단이 운영하는 온라인 모금플랫폼 ‘인큐베이팅 기부사이트’에서 ‘클린디쉬캠페인 저소득 가정 아동지원’으로도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화가, 팟캐스트, CEO인 재능러의 디지털 아트 도전기!

  •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몸은 하나, 꿈은 여럿…하지만 ‘디지털 트윈’이 등장한다면 어떨까?

  •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새로운 감각의 영화 작업으로 제2의 인생을 달려오던 한 영화감독이, 이제 막 제3의 인생에 나섰다. 영화감독에서 미디어 아티스트로 변신한 알렉세이 마르티뉴크 작가가 그 주인공이다....

  •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다시 일어서는 힘은 누군가에게 큰 용기를 준다!"

  •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전통의 가치를 지키며 미래로 나아가는 아티스트, 그의 선택은 디지털 캐릭터!

  • 사물에 숨겨진 1인치의 예술성을 탐구하는 아티스트
    사물에 숨겨진 1인치의 예술성을 탐구하는 아티스트

    이성과 감성의 균형으로 ‘애니메이션’과 ‘가상’을 엮는다!

  • 포레, 음식물쓰레기 배출원 관리시스템 eFMS 개발로 업계 혁신 이끈다
    포레, 음식물쓰레기 배출원 관리시스템 eFMS 개발로 업계 혁신 이끈다

    음식물쓰레기 처리 및 관리 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

  • 창의적 유산을 계승하는 아티스트…“NFT는 흥미로운 모험”
    창의적 유산을 계승하는 아티스트…“NFT는 흥미로운 모험”

    "예술은 새로운 세대에게 영감과 영향을 줄 수 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