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랑하는 여행지의 포화 멈추길”…여행 스타트업‧커뮤니티, 우크라이나 ‘평화의 빛’ 캠페인 동참
“우리가 사랑하는 여행지의 포화 멈추길”…여행 스타트업‧커뮤니티, 우크라이나 ‘평화의 빛’ 캠페인 동참
2022.03.17 11:20 by 김주현

국내를 비롯하여 세계 여러 도시에서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하는 ‘평화의 빛’ 캠페인이 진행되는 가운데, 국내 여행 스타트업과 커뮤니티도 우크라이나 국기 상징색을 활용한 응원 메시지와 착한 홍보를 진행하며 선한 영향력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 프립 SNS로고)
(사진: 프립 SNS로고)

전 국민 취미 여가 플랫폼 ‘프립’은 앱과 SNS 로고를 우크라이나 국기 상징색으로 변경했다. 특히, SNS에는 ‘Pray For Ukraine, Stop the War’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또한, 전쟁으로 고통 받는 우크라이나 현지 시민과 아동의 조속한 일상 회복을 바라는 마음으로 NGO 및 NPO 단체의 긴급구호 캠페인 무상 홍보로 마음을 나누기로 했다. 오는 23일까지는 국제아동권리NGO 세이브더칠드런의 캠페인이 프립 앱/웹사이트 메인 화면 등에 게재되며, 24일부터는 NPO 유엔난민기구 한국 대표부의 캠페인이 이어서 게재된다. 프립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전쟁, 강원‧경북 산불 피해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외 현장에 힘을 보태기 위한 착한 활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최대의 여행 커뮤니티 ‘여행에미치다’(이하 여미)도 브랜드 로고를 우크라이나 국기 상징색으로 변경하며 전쟁 반대와 평화 기원에 동참했다. 여미는 변경된 로고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에 적용했다. 또한 커뮤니티를 통해 실질적인 지원을 하고자 우크라이나 대사관의 후원계좌를 채널에서 소개하기도 했다. 여미 관계자는 “전 세계 관광객으로 활기찼던 키이우가 전쟁으로 무너진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우리가 사랑하는 여행지와 우크라이나 시민의 일상이 다시 회복될 수 있도록 여러 방법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Startup 더보기
  • “짧아지고 많이 보고…” 콜랩아시아, 2023 쇼츠 콘텐츠 트렌드 발표
    “짧아지고 많이 보고…” 콜랩아시아, 2023 쇼츠 콘텐츠 트렌드 발표

    유튜브 시청자 뷰의 88.2%가 쇼츠에서 발생한다!

  • “미래의 혁신가 될 사람 누구?”…아산나눔재단, ‘아산 유스프러너’ 2023년도 참여학교 모집
    “미래의 혁신가 될 사람 누구?”…아산나눔재단, ‘아산 유스프러너’ 2023년도 참여학교 모집

    올해 총 200곳의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 “시니어 위한 서비스로 디지털 양극화 해소한다”…스타트업 ‘토끼와두꺼비’,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시니어 위한 서비스로 디지털 양극화 해소한다”…스타트업 ‘토끼와두꺼비’,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키오스크 앞 머뭇거리던 어르신의 모습은 이제 그만.

  • 선생님들의 재구매율 97.6%…에듀테크 기업 ‘매쓰플랫’, 지난해 매출 46% 올랐다
    선생님들의 재구매율 97.6%…에듀테크 기업 ‘매쓰플랫’, 지난해 매출 46% 올랐다

    에듀테크 전성시대, 공사교육의 경계도 허물었다!

  • 교실의자 개발부터 동물 학대방지 키트까지…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에서 청소년의 혁신 빛났다
    교실의자 개발부터 동물 학대방지 키트까지…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에서 청소년의 혁신 빛났다

    전국 2200명의 중‧고등학생이 참여한 혁신의 현장!

  • “비자 발급 넘어 종합 서비스 플랫폼으로”…‘케이비자’,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비자 발급 넘어 종합 서비스 플랫폼으로”…‘케이비자’,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외국인 비자 발급의 정보 비대칭을 극복한다!

  • 화제의 그 작품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국내최초 오디오북으로 리메이크 됐다!
    화제의 그 작품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국내최초 오디오북으로 리메이크 됐다!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는 그야말로 떠들썩한 작품이었다. 2012년 처음 출간됐을 땐, ‘최단 시간 백만 부’, ‘133주...

  • “경영에 부담 느껴”…스타트업 창업자 10명 중 6명, 고정비 부담 토로
    “경영에 부담 느껴”…스타트업 창업자 10명 중 6명, 고정비 부담 토로

    투자 혹한기를 사는 스타트업의 현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