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헬스케어 바램시스템, 누적 투자유치 100억원 달성
반려동물 헬스케어 바램시스템, 누적 투자유치 100억원 달성
2022.02.08 15:15 by 임한희
(사진=바램시스템)
(사진=바램시스템)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IoT 펫헬스케어 플랫폼 기업 바램시스템(대표 서병조)은 미래에셋벤처투자, 신한금융투자 등으로부터 시리즈 A 라운드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로 바램시스템의 누적 투자 금액은 100억원을 넘어섰다.

바램시스템은 IoT 빅데이터를 기반의 반려동물 헬스케어 플랫폼 ‘바램펫’을 서비스하는 기업이다. 바램펫은 펫테크 제품인 IoT 급식기, 정수기 등을 통해 반려동물의 행동 테이터를 빅데이터로 수집하여, 앱을 통해 맞춤형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바램펫의 IoT 기반 서비스는 펫케어를 위해서 필수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식사량 ▲음수량 ▲체중 ▲활동량 등의 빅데이터를 수십만 대의 펫테크 기기에서 수집 및 분석해 제공한다. 향후 수집된 빅데이터를 통해 바램펫은 개별 반려동물 마다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바램펫은 2021년 세계 최초로 반려동물의 식사량, 식사패턴 등 식습관 분석이 가능한 IoT 자동 급식기 ‘밀리(Meal-E)’를 출시했다. 밀리(Meal-E)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7만 대 이상을 달성하며 펫테크 카테고리 베스트셀러 제품으로 눈길을 받고 있다.

바램펫 자동급식기 밀리 (사진=바램시스템)
▲바램펫 자동급식기 밀리 (사진=바램시스템)

‘밀리(Meal-E)’를 포함해 ‘바램펫 피트니스’, ‘CCTV 앱봇 라일리’ 등 바램펫의 펫테크 제품은 작년 한 해 12만 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하는 등 국내 펫헬스케어 플랫폼 시장의 대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바램시스템 서병조 대표는 “바램펫은 Iot 기술과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반려동물과 주인 모두가 행복한 헬스케어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펫테크 제품을 통해 수집한 반려동물 빅데이터를 활용해 반려동물에게 맞춤별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아이들 표정에 담긴 페이소스…“표현 통해 회복 경험해요”
    아이들 표정에 담긴 페이소스…“표현 통해 회복 경험해요”

    힘든 유년기의 기억을 현재의 예술 동력으로 삼고 있는 아티스트. 황유야 작가는 "과거는 과거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어떠한 형태로든 남아 현재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한다. 작가의 ...

  • 단단하지만 무른 것들에 대해…반전 매력 탐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단단하지만 무른 것들에 대해…반전 매력 탐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범인가 냥이인가’ 두 얼굴의 아티스트가 펼치는 예술 세계

  • 퀀텀에이아이, 큐핏과 ‘맞손’…인공지능으로 보험분야 다룬다
    퀀텀에이아이, 큐핏과 ‘맞손’…인공지능으로 보험분야 다룬다

    자연어처리 전문 스타트업과 금융공학 기반 컨설팅 기업의 만남!

  • ‘나의 예술은 마음 치료제’…감정의 회복을 꿈꾸는 미디어 아티스트
    ‘나의 예술은 마음 치료제’…감정의 회복을 꿈꾸는 미디어 아티스트

    예술의 본질은 선한 감정의 회복...착한 남자의 착한 예술을 보라.

  • 마케팅 에이전시 ‘위픽코퍼레이션’, 틱톡 공식 파트너사로 선정
    마케팅 에이전시 ‘위픽코퍼레이션’, 틱톡 공식 파트너사로 선정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시도로 틱톡의 진입장벽 낮췄다!

  • 그의 상상은 작품이 된다…초현실을 창조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그의 상상은 작품이 된다…초현실을 창조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아티스트. 그의 머릿속에선 총천연색 꿈이 펼쳐진다.

  • AB180, ‘모던 그로스 스택(MGS 2022)’ 컨퍼런스 개최
    AB180, ‘모던 그로스 스택(MGS 2022)’ 컨퍼런스 개최

    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디지털 마케팅 비즈니스 사례 공유!

  • “어두울수록 예민해진다” 어느 아티스트의 모호함 활용법
    “어두울수록 예민해진다” 어느 아티스트의 모호함 활용법

    스스로를 '불친절한 작가'라고 소개하는 예술가의 속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