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한국인 비염 환자 대상 약물 처방 추이 연구 발표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한국인 비염 환자 대상 약물 처방 추이 연구 발표
2021.11.29 17:43 by 임한희
‘Clinical and Molecular Allergy’ 2021년 10월호에 게재된 해당 연구 논문'Prescription rate and treatment patterns for allergic rhinitis from 2010 to 2018 in South Korea: a retrospective study'
▲‘Clinical and Molecular Allergy’ 2021년 10월호에 게재된 해당 연구 논문'Prescription rate and treatment patterns for allergic rhinitis from 2010 to 2018 in South Korea: a retrospective study'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비염 환자에게 겨울은 반갑지 않은 계절이다. 일교차가 크고 건조해진 날씨 탓에 코 기능이 떨어져 알레르기 비염이 쉽게 발생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비염의 대표적 증상인 재채기나 콧물 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돼 주변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게 한다.

문제는 겨울만 되면 찾아오는 미세먼지·초미세먼지가 비염 증상을 악화시킨다는 점이다. 실제 대기오염이 심한 곳에서는 알레르기 비염 발병 확률이 공기가 깨끗한 곳보다 4배 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날씨와 환경으로 인해 대다수의 비염 환자들은 기본 치료법인 약물치료를 통해 코 건강 관리에 나선다.

국내 대표적인 비염 관련 진료지침에 따라 환자들은 일반적으로 2세대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e)와 류코트리엔 조절제(Leukotriene receptor antagonists), 경구용·분무용 스테로이드제(Oral systematic steroids·Nasal steroids) 등을 주로 처방 받는다. 하지만 실제 임상 현장에서 한국 환자들이 어느 약물을 많이 사용하는지에 대한 연구는 미흡해 구체적인 처방 현황을 알기 어렵다. 이러한 상황에서 환자의 개별 특성에 따른 각 약물의 처방 패턴을 분석한 연구 논문이 발표돼 이목을 끈다.

29일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 손재민 한의사 연구팀에 따르면 연구논문을 통해 한국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의 류코트리엔 조절제와 스테로이드제의 처방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반면 항히스타민제의 처방 비율은 소폭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 ‘Clinical and Molecular Allergy(IF=2.77)’ 10월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2010~2018년 기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표본자료(HIRA-NPS, National Patient Sample)’를 분석해 각 연도마다 1회 이상 알레르기 비염을 진단받은 환자를 연구대상으로 삼았다. 그 결과 비염 환자는 총 171만9194명에 달했으며 성별로는 남자 79만4726명, 여자 92만4468명으로 나타났다. 비염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해 2018년에는 21만3420명으로 2010년(16만7524명)보다 약 27% 증가했다.

항히스타민제와 스테로이드제별 처방 비율 추이
▲항히스타민제와 스테로이드제별 처방 비율 추이

이어 연구팀은 나이와 성별을 표준화한 뒤 환자를 100명 기준으로 설정해 약물 종류별 처방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항히스타민제 약물의 경우 1세대보다 2세대의 처방 비율이 높았으며, 모든 연도에서 1세대 항히스타민제보다 많이 쓰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2세대 항히스타민제가 1세대 항히스타민제의 부작용인 기억력 저하와 졸음 등이 상대적으로 적고 빠른 작용과 지속적인 효과 등의 장점이 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항히스타민제는 모든 약물 가운데 가장 높은 처방율을 기록했지만 매년 소폭 하락 중인 것으로 분석됐다.

비염이나 천식과 같은 호흡기 질환에 대표적으로 쓰이는 스테로이드제의 처방 비율은 경구용과 분무용 모두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경구용 스테로이드제의 처방 비율이 전반적으로 분무용보다 높았다. 그 중에서도 분무용 스테로이드제 처방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분무용 스테로이드제의 처방 비율은 2010~2015년 10%대에 그쳤지만 2016년부터 큰 폭의 증가세를 거쳐 2018년 14.67%로 껑충 뛰었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은 알레르기 비염의 주요 염증매개체인 류코트리엔의 작용을 억제해 눈과 코 증상 개선에 도움을 주는 류코트리엔 억제제 처방도 많이 받았다. 류코트리엔 조절제는 항히스타민제과 달리 부작용이 거의 없어 안전한 약물로 분류된다. 처방 비율은 2010년 11.13%에서 2018년 15%p가량 증가한 26.56%으로 높아졌다.

특히 연구팀은 연령대별로 처방 비율을 살펴본 결과 0~5세(영유아)에서 류코트리엔 억제제 처방의 유의한 증가세를 확인했다. 2010년 19.05%에 불과했던 비율은 2018년 50.48%로 눈에 띄게 늘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아동에 대한 류코트리엔 억제제의 안전성을 입증한 선행연구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보았다.

자생한방병원 손재민 한의사는 “이번 연구는 알레르기 비염에 대한 약물 처방 추이를 장기간에 걸쳐 분석해 가장 광범위한 수준의 결과를 도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대표성을 가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활용해 결론의 일반화를 도출해낸 만큼 앞으로 한국인의 비염 치료 가이드라인 개발을 위한 기초 연구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 트렌드 봇물…‘2021 자생식물 AI 해커톤’ 종료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 트렌드 봇물…‘2021 자생식물 AI 해커톤’ 종료

    제주도 자생식물 활용한 인공지능을 학습시켜라!

  •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스타트업과 손잡고 혁신 도모할 대‧중견 기업 찾는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스타트업과 손잡고 혁신 도모할 대‧중견 기업 찾는다

    인프라와 창의력의 시너지를 위해!

  • 시공 초월한 예술의 향연…‘아트 인 메타버스’ 전시 개막
    시공 초월한 예술의 향연…‘아트 인 메타버스’ 전시 개막

    가상과 현실의 경계 허무는 예술의 세계를 만나다

  • 스마트한 러닝 코치 ‘비플렉스’…오프라인 판매 본격 개시
    스마트한 러닝 코치 ‘비플렉스’…오프라인 판매 본격 개시

    20여 가지 데이터 분석으로 뜀박질 돕는 신박한 이어폰의 등장

  • 라이브로 함께하는 홈트레이닝 ‘모티플’, 베타서비스 론칭
    라이브로 함께하는 홈트레이닝 ‘모티플’, 베타서비스 론칭

    계속 운동하는 힘, 재밌게 운동하는 비결

  • 메타버스 홈트레이닝 플랫폼 출시 앞둔 ‘론픽’, 41억 규모 시리즈A 투자유치
    메타버스 홈트레이닝 플랫폼 출시 앞둔 ‘론픽’, 41억 규모 시리즈A 투자유치

    "대한민국 건강의 기준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 취미여가 플랫폼의 가능성 입증…‘솜씨당컴퍼니’, 40억 원 규모 투자 유치
    취미여가 플랫폼의 가능성 입증…‘솜씨당컴퍼니’, 40억 원 규모 투자 유치

    온·오프라인 취미여가 플랫폼 ‘솜씨당’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솜씨당컴퍼니’가 4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성공했...

  • ‘월동작물의 성지’ 제주, 주요작물 자동탐지 데이터 해커톤 열린다
    ‘월동작물의 성지’ 제주, 주요작물 자동탐지 데이터 해커톤 열린다

    청정 제주에서 자라는 뿌리작물을 위한 데이터가 모여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