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리' 수수료율?... 플랫폼도 억울하다
'폭리' 수수료율?... 플랫폼도 억울하다
2021.09.16 14:20 by 유선이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플랫폼 기업을 향한 여론과 정부 당국의 시선이 싸늘하다. 플랫폼 업계의 수수료율이 과도하다며 연일 지적이 나오는만큼 관련 규제 입법도 초읽기로 다가오고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8일 교섭단체 연설에서 "약 20%에 달하는 플랫폼 수수료가 해결되지 않았다"면서 "플랫폼 사업자와 입점 업체 간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겠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플랫폼 기업들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정부가 플랫폼과 입점업체의 관계를 상호 보완적인 관계가 아닌 갑을 프레임으로만 접근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 플랫폼 기업 관계자는 "플랫폼은 새로운 시장의 니즈에 의해 탄생했고, 그 존재 이유는 고객만족에 있다"면서 "단순한 중개업체로써 폭리를 취한다는 인식이 문제인데, 사실관계를 살펴보면 전혀 그렇지 않은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플랫폼 기업을 속박하는 규제를 신설하는 것이 과연 상호에게 도움이 되는 일인지부터 돌아봐야 한다"면서 "공정하게 제공한 서비스에 대한 대가로 받는 수수료를 마치 부당한 수익으로 바라보는 시각은 지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놀자 수수료 10% 파헤쳐보니

실제로 숙박 플랫폼 야놀자는 최근 제기된 자사를 둘러싼 수수료 논란에 대해 억울한 심경을 드러냈다. 

야놀자가 사업 시작 이후부터 꾸준히 수수료 인하 정책을 펼쳐왔음에도 시장에서 수수료로 폭리를 취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는 것.
 
야놀자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초창기 수수료를 15%로 책정했던 것을 현재 10% 수준으로 내렸다. 이 10%의 수수료율을 자세히 따져보면 카드사 수수료가 3.5%로, 야놀자가 실질적으로 취득하는 수수료는 6.5%다.

야놀자 측은 이같은 수수료율에 대해 "전세계 어느 시장을 막론하고도 최저가 수준이며, 6.5% 수수료에는 마케팅, 영업, CS 등의 비용이 전부 포함돼 있다"면서 "최소한의 운영비에 불과하며, 당사의 매출증대에 수수료가 끼치는 영향은 극히 미미하다"라고 설명했다.

광고비에 대한 논란도 존재한다. 최근 한 숙박업소 점주는 언론을 통해 야놀자가 수수료 외에도 높은 광고비를 쓸 수 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해 사실상 강매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점주는 인터뷰를 통해 "매출 5000만원 중 직원 월급이 2000만원, 공과금 600만원, 대출이자 2,200만원을 빼면 200만원이 남는다"면서 "이 중에서 야놀자에 수수료 500만원과 별도 광고비 300만원을 지급하면 600만원의 적자가 난다"고 사정을 전했다.

야놀자 측은 해당 점주의 주장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야놀자는 "해당 점주가 야놀자에 판매 수수료로 500만원을 지급한 사실이 없고, 광고비 또한 7월 이용 광고 금액이 141만원으로 집계된다"면서 "또 해당 점주는 2021년 3월 및 4월에 300만원 상품의 광고를 이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매출이 5000만원이 되지 않아 수수료 10%인 500만원을 지불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2012년부터 광고비를 단 한 번도 올린 적이 없으며 이 역시 꾸준히 인하해왔다"면서 "당사의 최고가 광고금액은 300만원으로 이 상품을 사용 중인 제휴점은 야놀자 전체 제휴점의 3%에 불과하고, 대부분이 최저나 중저가 광고를 사용하고 있음에도 마치 대다수가 최고가 상품을 사용중이라는 식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스타트업의 최고 자산은 '사람'이다. 인재를 키우는 교육의 비중과 중요도가 무엇보다 높은 이유다. 올해 창업지원 예산 1조5179억원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교육 예산이 이를 증...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세 차례의 실패를 딛고 이룬 성공, 그리고 다시 도전에 나선 창업자.

  •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의료 서비스의 신세계, 그 시작은 원격의료

  •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현직 회계사가 그린 '큰 그림'은 스케치부터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