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온스타일 에디바우어, 배우 ‘한지현’ 브랜드 모델로 발탁
CJ온스타일 에디바우어, 배우 ‘한지현’ 브랜드 모델로 발탁
2021.09.16 12:35 by 유선이
사진=
사진=에디바우어

 

CJ온스타일 단독 아웃도어 브랜드 ‘에디바우어’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주석경 역할로 열연한 배우 ‘한지현’을 모델로 발탁했다고 16일 밝혔다.

에디바우어는 한지현이 지닌 당당한 애티튜드와 건강함이 에디바우어의 타깃 고객인 MZ세대의 감성과 맞아 떨어져 큰 시너지를 낼 것이라 봤다. 한지현은 이번 가을 시즌 화보 촬영을 마쳤으며, 이달부터 에디바우어의 모델로 본격 활동하게 된다.

에디바우어는 이번 FW 시즌 뉴트로 감성에 기반을 둔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를 선보인다. MZ세대의 취향을 고려해 아웃도어와 일상복을 넘나드는 편안하면서도 멋스러운 디자인과 부드러운 덜톤(Dull tone) 색감을 주로 사용해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또한 이번 시즌에는 아웃도어 패션 업계의 꿈의 소재라 불리는 ‘그래핀’ 원단을 적용해 열과 전기 전도성, 향균 등 강력한 기능성을 갖춘 아웃도어 의류를 마련했다. 

또한 에디바우어는 올 하반기 캠핑 카테고리를 대폭 확장해 아웃도어를 즐기는 MZ세대의 시선을 사로잡을 계획이라고. 미국 에디바우어 본사의 캠핑 용품을 직수입해 판매하고, 재미 큐레이션 쇼핑몰 ‘펀샵’의 캠핑 용품 브랜드 ‘브루클릭 웍스(BROOKLYN WORKS)’와 협업해 ‘캠핑 테이블’, ‘폴딩 체어’, ‘캠핑 박스’ 등 다채로운 캠핑 상품을 제작해 선보인다.  

미국 에디바우어 본사의 인기 헤리티지 상품도 한국 최초로 공개한다. 1996년에 출시된 ‘액티브웨어’ 라인을 재해석해 뉴트로 트렌드로 새롭게 탄생한 ‘EBTEK’ 라인과 미국 래퍼 ‘아삽 록키 다운 푸퍼(A$AP ROCKY DOWN PUFFER)’, 미국 패션 디자이너 ‘크리스토버 베반스(Christopher Bevans)’와 콜라보레이션한 의류 라인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CJ온스타일 스포츠팀 박명근 팀장은 “이번 시즌, MZ세대의 취향을 저격하기 위해 트렌디한 아웃도어 감성과 희소성 높은 상품군으로 차별화된 에디바우어만의 포트폴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올 하반기를 기점으로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 시장의 강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스타트업의 최고 자산은 '사람'이다. 인재를 키우는 교육의 비중과 중요도가 무엇보다 높은 이유다. 올해 창업지원 예산 1조5179억원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교육 예산이 이를 증...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10년 쌓은 창업 경험치…메타버스로 창업 2막 연다

    세 차례의 실패를 딛고 이룬 성공, 그리고 다시 도전에 나선 창업자.

  •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원격의료로 꼬인 실타래…원격의료로 풀어야죠.”

    의료 서비스의 신세계, 그 시작은 원격의료

  •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뛰는 쇼핑몰에 날개 달아드릴게요”

    현직 회계사가 그린 '큰 그림'은 스케치부터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