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비티 모바일게임 ‘라그나로크: 라비린스’, 나비호 업데이트 진행
그라비티 모바일게임 ‘라그나로크: 라비린스’, 나비호 업데이트 진행
2021.09.10 16:12 by 김주현

글로벌 게임 기업 그라비티가 모바일 RPG ‘라그나로크: 라비린스’의 나비호 업데이트 및 이벤트를 9일 진행했다.

이번에 추가된 나비호는 도람족 무역상인이 운행하는 배에 아이템을 의뢰한 후 일정 시간 동안 플레이를 하면 해당 아이템을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콘텐츠이다. 나비호는 광장에서 나비호 콘텐츠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으며 장비, 상자, 특수, 총 3가지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수 의뢰의 경우 친밀도를 20단계 이상을 달성해야 의뢰 가능하다. 친밀도에 따라 의뢰 시간 단축 강화와 함께 의뢰 가능한 아이템 항목이 늘어나며 친밀도는 일일 퀘스트 완료 시 올릴 수 있다.

그라비티는 9월 9일 점검 후부터 9월 16일 오전 1시까지 나비호 업데이트 기념 이벤트 4종을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동안 MVP 처치 횟수에 따라 최대 100만 제니를 얻을 수 있는 ‘제니 대박을 노려보자!’ 이벤트, 사냥에서 획득한 포링 주화로 가위바위보 게임에 참여해 포링 인형, 냥다래 등을 획득 가능한 ‘포링 군단의 역습’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외에도 ‘최고의 방어구를 노려라’ 이벤트, ‘도전! 빙고스타!’ 이벤트도 함께 준비되어 있다.

라그나로크: 라비린스 서상원 PM은 “이번에 업데이트된 나비호를 통해 캐릭터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아이템을 보다 쉽게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한층 강해질 캐릭터 성장에 재미를 느끼며 앞으로 등장하게 될 난이도 높은 콘텐츠에 대비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편견 속 가려진 가능성 보라!”…동구밭, ‘국제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한 캠페인 실시
    “편견 속 가려진 가능성 보라!”…동구밭, ‘국제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한 캠페인 실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동행을 담은 제품을 소개합니다.

  •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일본산 요괴 비켜라, 우리 전통의 도깨비가 나가신다.

  •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숏폼 오디오드라마에 열광하는 MZ세대를 위해!

  •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국내 유일, 규제 및 정책 리스크 관리 플랫폼!

  •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요즘 대세 '메타인지'...아이들 공부에도?

  •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2년마다 열리는 대규모 국제 전시회 비엔날레(Biennale). 늘 한 번쯤 가보고 싶은 행사지만 시간과 공간의 제약으로 여의치 않았던 경우가 많다. 아트 메타버스 스타트업 ‘아츠...

  •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트 씬에서도 '위너'가 될 수 있을까!

  •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4분기 공개할 애니메이션은 ‘말단병사에서 군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