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홀딩스, 매듭 필요 없는 봉합사 ‘모노픽스’ 국산화 박차
삼양홀딩스, 매듭 필요 없는 봉합사 ‘모노픽스’ 국산화 박차
2021.07.30 17:43 by 임한희
삼양홀딩스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매듭이 필요 없는 수술용 봉합사 ‘모노픽스’ 포장 및 제품.
▲삼양홀딩스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매듭이 필요 없는 수술용 봉합사 ‘모노픽스’ 포장 및 제품.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삼양홀딩스가 매듭이 필요 없는 생분해성 미늘 봉합사 ‘모노픽스’의 사용 영역 확대를 추진한다.

삼양홀딩스(엄태웅 대표)는 비뇨의학과, 외과 등 진료과를 확대해 ‘모노픽스’의 효과 및 안전성 입증을 위한 임상시험을 진행중이라고 30일 밝혔다. 모노픽스는 2019년 삼양홀딩스가 출시한 미늘 봉합사 브랜드다.

모노픽스는 출시 전부터 복강경과 로봇을 이용해 수술하는 국내 의료진을 대상으로 사용자 평가를 실시해 편리함과 봉합 능력을 모두 인정받았다.

삼양홀딩스는 지난 4월부터 서울 대형 종합병원 4곳의 비뇨의학과 의료진과 함께 로봇 부분신절제술 시 해외 제품과 비교한 모노픽스의 효과와 안전성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번 정부 과제는 2024년 4월까지 진행되며, 총 17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임상 시험 환자 75명이 등록해 환자 등록률 43%를 기록하며 순항중이다.

로봇 부분신절제술은 환자의 피부에 작은 구멍을 뚫어 로봇팔을 삽입한 후 집도의가 로봇을 원격 조정해 환자의 신장에서 종양(암) 부위만 제거해 신장 기능을 최대한 보존하는 정교한 수술이다. 매듭을 짓기 어려운 환경이어서 봉합 시에는 매듭이 필요 없는 미늘 봉합사가 필수적이다.

삼양홀딩스는 외과 의료진들과 함께 대장암 진단 후 최소 침습 수술을 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모노픽스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하기 위한 연구자주도임상시험(IIT)도 시작했다. 연구자주도임상시험은 더욱 우수한 치료법을 찾기 위해 임상 설계부터 데이터 관리까지 의사(연구자)가 직접 진행하는 임상시험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대장암 진단 후 최소 침습 수술을 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모노픽스를 이용한 근막 봉합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해 1년 6개월간 이루어진다. 삼양홀딩스는 이번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외과에서의 사용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삼양홀딩스 관계자는 “여러 진료과에서의 사용 데이터를 확보함으로써 모노픽스의 효과 및 안전성을 다시 한번 입증해 사용 영역을 넓히고 수술용 실의 국산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미늘 봉합사 시장은 로봇·복강경 수술 등이 증가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나 모노픽스 출시 전에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삼양홀딩스의 모노픽스는 실 표면에 미세한 미늘(가시)이 있어 매듭이 필요 없다. 실의 끝 부분에는 자체 개발한 ‘스토퍼’가 달려 있어 별도의 절차 없이 바로 봉합을 시작할 수 있어 수술 시간 단축에 도움을 준다.

기존 타사 제품은 첫 봉합 시에 실 끝에 달린 고리에 실을 통과시켜 고정시켜야 했다.  또, 모노픽스는 실 표면을 두 번 잘라 입체적으로 가공하는 자체 커팅 방식으로 미늘을 형성해 한 번만 잘라 미늘을 만드는 타사 제품 대비 조직에 더욱 견고하게 부착된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는 도깨비방망이가 아닙니다.

  •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시장의 에어비앤비”

  •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2030 탈모인들이 비대면 진료를 선호하는 이유는?

  •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서울벤처스 CFO의 험난한 성장기(?)

  • ‘C can do anything’…스타트업 C레벨의 하루
    ‘C can do anything’…스타트업 C레벨의 하루

    맨파워가 최대 강점인 스타트업, 그런 인재들을 진두지휘하는 자리가 바로 스타트업의 C레벨이다.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팀에 녹이며, 회사의 가능성과 경쟁력을 증명하는 회사의 간판으...

  • 기업 진화의 역사, 당신이 몰랐던 ‘C레벨의 세계’
    기업 진화의 역사, 당신이 몰랐던 ‘C레벨의 세계’

    기업은 생물(生物)이다. 회장-사장-전무-상무는 C레벨로 대체되고 있다.

  • 소셜 대화 플랫폼 ‘커넥팅’ 운영사 ‘와이피랩스’, 1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소셜 대화 플랫폼 ‘커넥팅’ 운영사 ‘와이피랩스’, 1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전년 대비 20배 이상의 성장세!

  • 탈잉, 쿠팡이츠·부릉 출신이 전하는 ‘배달 창업의 매출상승 솔루션’ 클래스 오픈
    탈잉, 쿠팡이츠·부릉 출신이 전하는 ‘배달 창업의 매출상승 솔루션’ 클래스 오픈

    코로나19 시대의 배달 창업 노하우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