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신불당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 7월 22일 견본주택 개관 예정
천안 신불당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 7월 22일 견본주택 개관 예정
2021.07.21 12:23 by 김대일

천안 신불당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가 7월22일 견본주택을 개관한다고 밝혔다. 

신불당 중심지역에 들어설 예정인‘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는 전용면적 26~84㎡, 총 637실 규모로  △전용 26㎡ 65실 △전용 27㎡ 39실 △전용 28㎡ 182실  △전용 36㎡ 104실 △전용 59㎡ 221실 △전용 84㎡ 26실 등으로 구성됐다.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 광역조감도(사진제공=한성건설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 광역조감도(사진제공=한성건설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

또한 해당단지에는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는 하이엔드라는 이름에 걸맞는 주거용 오피스텔로 세탁기, 냉장고, 쿡탑, 전자레인지, 스타일러, 비데, 빨래건조대, 절수페달, 식기세척기 등 타입에 따라 가전제품이 제공된다. 

특히 오피스텔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층간 소음 개선을 위해 바닥 소음을 완화시켜주는 층간 소음 완충제를 적용하여 층간 소음걱정도 덜었다.

주변편의시설로는 갤러리아, 이마트, 롯데마트, 코스트코 등 대형 쇼핑시설, CGV, 롯데 시네마 등 문화 시설, 천안종합운동장, 수영장, 볼링장, 체육공원 등이 있으며, 단지 인근으로는 천안버들유치원, 불무초등학교, 불무중학교 등의 교육시설과 삼성고, 충남외고, 북일고, 복자여고, 단국대학교, 순천향대학교 등 17개 학교시설이 있다. 

교통환경으로는 KTX, SRT 천안아산역이 인근에 있으며, 1호선 아산역, 경부고속도로, 천안논산/천안평택 고속도로(예정), 아산청주 고속도로(예정) 등이 갖춰져 있다.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 분양 관계자는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는 입지적으로 우수한 경쟁력을 갖췄다. 행정, 문화, 교통 등 원스톱 생활권이 가능하다" 고 강조했다. 

한편 ‘한성필하우스 라드니체’는 청약통장이 필요 없으며, 재당첨 제한 및 거주지 제한 그리고 주택 수에 상관없이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19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필자소개
김대일

긍정의 에너지로 경제 및 생활 전반을 공유하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기술 스타트업의 밝은 미래, 충북에서 움튼다
    기술 스타트업의 밝은 미래, 충북에서 움튼다

    국내의 스타트업 인프라는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구축됐지만, 비수도권이라고 해서 모든 곳이 창업의 불모지는 아니다. 수도권에 비해 거의 모든 자원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볼멘소리 ...

  • “어제 몸담았던 대기업, 내일은 사업 파트너죠.”
    “어제 몸담았던 대기업, 내일은 사업 파트너죠.”

    SK하이닉스에만 20년. 그가 '딴 마음'을 품기 시작했다...

  • ‘비대면 스포츠 스타트업을 육성하라’…8개월 대장정 돌입한 와이앤아처
    ‘비대면 스포츠 스타트업을 육성하라’…8개월 대장정 돌입한 와이앤아처

    2021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 본격 시작!

  • 공연 전문 IT스타트업 코스타, 공연 관리 솔루션 ‘공기’ 출시
    공연 전문 IT스타트업 코스타, 공연 관리 솔루션 ‘공기’ 출시

    예술은 예술가에게, 예술 행정은 '공기'에게

  • AI‧빅데이터‧원격의료…세상이 바뀌면 병원치료도 바뀐다
    AI‧빅데이터‧원격의료…세상이 바뀌면 병원치료도 바뀐다

    25년 의료경영 전문가의 원격의료 도전기!

  • 외과 수술을 위한 ‘타노스의 건틀렛’이 온다
    외과 수술을 위한 ‘타노스의 건틀렛’이 온다

    'Made in Korea' 의료용 전동 핸드피스가 온다!

  • 육아 전문 스타트업 그로잉맘, 국내 최초 온라인 ‘가족 기질 분석’ 론칭
    육아 전문 스타트업 그로잉맘, 국내 최초 온라인 ‘가족 기질 분석’ 론칭

    육아에 고민이 많은 부모들이라면 여길 주목하라.

  • “성(性) 고민? 당당하게!”…세이브앤코, 메타버스 성 페스티벌 ‘당당페’ 개최
    “성(性) 고민? 당당하게!”…세이브앤코, 메타버스 성 페스티벌 ‘당당페’ 개최

    부끄러운 것도 창피한 것도 아니다. 이젠 쉬쉬하지 말고 터놓고 이야기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