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미국 대표하는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마쿠아케-인디고고 손 잡다
일본·미국 대표하는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마쿠아케-인디고고 손 잡다
2021.01.22 14:15 by 이창희

일본과 미국을 각각 대표하는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마쿠아케(Makuake)’와 ‘인디고고(Indiegogo)’가 전격적으로 업무 제휴에 나서기로 하면서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영미권 및 일본시장에서의 비즈니스 전개를 희망하는 메이커를 상호 소개하고 각 플랫폼에 런칭하는 서비스를 실시하게 된다. 메이커는 각 시장에서 제품의 테스트 마케팅을 통해 실적을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인지도 향상 및 판로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마쿠아케와 인디고고는 메이커들의 해외 진출 활성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마쿠아케에서는 오픈하는 모든 프로젝트를 경험이 풍부한 큐레이터가 일 대 일로 전담해 일본 시장에 맞는 홍보마케팅 제안을 서포트하고 있다. 이번 제휴에 의해 인디고고로부터 소개를 받는 해외 메이커도 동일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마쿠아케(위), 인디고고.
마쿠아케(上), 인디고고.

마쿠아케는 펀딩 프로젝트가 종료 된 후에도 메이커의 상품이 지속적으로 판매 촉진될 수 있도록 일본의 대형 백화점인 이세탄 신주쿠점을 비롯해 약 10개 점포의 유통 파트너와 제휴해 ‘마쿠아케 숍(shop)’을 운영하고 있다.

인디고고는 237개 국가와 지역에서 월간 약 1800만 명이 사용하고 있는 세계 최대의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이다. 지금까지 90만개가 넘는 프로젝트가 실시됐고, 플랫폼 매출은 누계로 약 2100억엔에 달한다.

이번 업무 제휴는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메이커를 서포트하고자 하는 양사의 생각이 일치해 성사됐다. 아울러 본 제휴에서는 마쿠아케 이용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지난해 말부터 인디고고와 제휴하고 있는 일본 무역진흥기구(JETRO)도 공동으로 서포트를 실시한다.

앤디 양 인디고고 CEO는 “우리와 매우 유사한 미션을 갖고 있는 마쿠아케와 제휴해 뛰어난 아이디어와 혁신을 통해 세계를 단결시키고 크리에이터와 기업가들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를 제공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artup 더보기
  •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유럽 3대 테크 이벤트 발판삼아 투자 노리는 AI스타트업.

  •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팀윙크가 만든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대출 누적 승인 금액 20배 성장

    누적 대출 조회는 15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은 10조원 돌파!

  • 아산나눔재단, 스타트업 위한 팝업스토어 ‘플립로비 시즌3’ 오픈
    아산나눔재단, 스타트업 위한 팝업스토어 ‘플립로비 시즌3’ 오픈

    스타트업은 제품 홍보, 대중들은 상품 경험!

  • 훈민정음 반포 575주년…탈잉, ‘한글을 선택한 스타트업’ 웨비나 연다
    훈민정음 반포 575주년…탈잉, ‘한글을 선택한 스타트업’ 웨비나 연다

    10월 9일 오후 6시 온라인 개최!

  • 스타트업 데이터 한눈에…마크앤컴퍼니, ‘혁신의숲’ 정식버전 출시
    스타트업 데이터 한눈에…마크앤컴퍼니, ‘혁신의숲’ 정식버전 출시

    궁금한 스타트업이 있다면 바로 이곳에서!

  •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루틴-맘마레시피, 네이버 쇼핑라이브 데뷔서 푸드 카테고리 1위

    아이 중심의 육아 시장을 엄마 중심으로!

  •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시장의 에어비앤비”

  •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2030 탈모인들이 비대면 진료를 선호하는 이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