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의과대, 설립 추진 확정
전남지역 의과대, 설립 추진 확정
2020.07.23 15:26 by 김주현

‘공공인력 확충을 위한 의대정원 확충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당정 협의’에서 전라남도 지역에 의대 신설 추진이 23일 확정됐다. 이로써 목포대 의대 및 병원 설립을 위한 첫 번째 관문을 넘어서, 본격적인 목포 의대 설립을 위한 절차에 돌입하게 되었다.

전라남도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의료취약지역이자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대 및 병원이 없는 지역이다. 7월 23일, 당정 발표에 따르면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대 신설을 적극 검토·추진할 계획“이며, ”지자체 및 해당 대학의 의지와 실행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기존 의대 정원 증원과는 별도로 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원이 국회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자마자 목포대 의대 설립을 위한 첫 발걸음으로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으며, 6월 22일에는 ”목포 의대 설립의 필요성과 추진방안“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17일과 7월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에서 전남 지역 의대 설립 필요성을 수차례 질의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긍정적 답변을 받아낸 바 있다.  

또 비공개 당정청 회의를 통해서도 의료격차 해소, 지역간 균형발전, 공공성 등 의대가 없는 전남 지역 의대 신설의 긴급함과 절실함을 강하게 설득해 이번 당정협의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주문했고, 여당 보건복지위원회 의원들의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원이 의원은 전남지역 의대 신설을 명문화한 당정협의 발표에 대해 ”목포시민의 30년 숙원 사업인 목포 의대 설립을 위해 희망을 잃지 않고 청와대와 정부, 정당을 계속 설득해왔다“며, ”정부의 전남 의대 신설 확정으로 희망의 싹이 하나 텄다. 시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이 싹이 목포대 의대라는 큰 나무로 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역 내 의사 인력 부족 및 불균형 해소를 위해 ‘지역의사 선발전형’으로 입학한 학생에게는 장학금 등을 지급 및 지원하고, 면허 취득 후에는 대학 소재 지역 내 의료기관에서 10년간 의무복무하는 등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지역의사제’ 관련 제정안을 대표 발의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어느덧 48조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피트니스 시장. 현 시점에서 이를 이끄는 분야는 단연 홈트레이닝이다. 대기업‧스타트업‧크리에이터 할 것 없이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쏟아내고,...

  •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운동하는 습관이 건강해지는 습관입니다.

  •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유럽 3대 테크 이벤트 발판삼아 투자 노리는 AI스타트업.

  •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함께 달리면서 전문가 코칭까지 받을 수 있는 러닝앱이 왔다!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창업교육과 관련된 볼멘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