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크리넥스 메가롤 클린케어’ 출시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메가롤 클린케어’ 출시
2020.07.20 17:48 by 임한희
(사진=유한킴벌리)
(사진=유한킴벌리)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유한킴벌리가 기존 두루마리 화장지 길이를 약 두 배(크리넥스 3겹 25m 대비) 늘린 ‘크리넥스 메가롤 클린케어’ 화장지를 선보였다.

20일 유한킴벌리에 따르면 신제품은 길이 50미터로,  화장지를 자주 교체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고안된 대용량 제품이다. 또한,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가정 체류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대용량 생필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트렌드도 반영됐다.

실제로 유한킴벌리 조사에 따르면, 기존 화장지 한 롤 당 사용 기간은 3.6일로, 나흘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사용량은 평균 14롤로, 한 번에 사용하는 양으로는 대변 처리 시 9칸,  소변 처리시에는 6칸으로 분석됐다.

크리넥스 메가롤 클린케어는 사용 기간이 약 두 배로 늘어남에 따라,  포장재 감소 측면에서도 긍정적으로 기여한다. 신제품 사용 시,  같은 화장지양 대비 버리는 휴지심이 반으로 줄고, 대용량 포장 시 사용되는 폴리 비닐백의 양도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유한킴벌리 담당자는 “장기화된 코로나19 정국에서 외출 시간을 줄이고 집이나 사무실 등에서 머무는 시간이 평소보다 늘어나면서 1회 구매시의 결제금액과 장바구니 사이즈가 커지고 있으며, 생필품은 물론, 커피와 같은 선호 제품과 가전까지 대용량의 트렌드가 이어지고 있다.” 며 “이러한 니즈를 반영해 국내 최초로 3겹의 50미터 화장지를 출시했으며, 앞으로도 40미터 이상의 화장지를 추가로 출시할 계획에 있다”고 설명했다.

무색, 무향의 크리넥스 메가롤은 도톰한 3중구조 에어쿠션 엠보싱 및 깨끗하게 닦아주는 입체 웨이브 패턴이 적용되어 닿지 않는 곳까지 더욱 섬세하고 깨끗하게 닦아주고 100% 천연펄프 무형광 원단을 사용했다. 깨끗한 마무리를 주안점으로 개발된 신제품은 비데 사용 후, 또는 화장실용 물티슈와 사용하면 더욱 좋다.

한편, 유한킴벌리는 불필요한 자원낭비 방지 및 환경보호를 위해 화장지 패키지의 비닐 손잡이를 부착하지 않는 등의 단계적인 노력을 추진하고 있으며, 재생원료 사용 포장재 개발도 진행 중에 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어느덧 48조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피트니스 시장. 현 시점에서 이를 이끄는 분야는 단연 홈트레이닝이다. 대기업‧스타트업‧크리에이터 할 것 없이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쏟아내고,...

  •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운동하는 습관이 건강해지는 습관입니다.

  •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유럽 3대 테크 이벤트 발판삼아 투자 노리는 AI스타트업.

  •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함께 달리면서 전문가 코칭까지 받을 수 있는 러닝앱이 왔다!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창업교육과 관련된 볼멘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