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몰렸던 ‘타다’의 기사회생
법원 “택시 아닌 렌터카”…항소·입법 위기는 여전
벼랑 끝 몰렸던 ‘타다’의 기사회생
2020.02.19 14:16 by 이창희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에 대해 법원이 무죄 판결을 내렸다. 유사 택시가 아닌 렌터카로 인정한 것이다. 지난해부터 불법 논란에 휘말리며 가시밭길을 걸어온 타다는 일단 한숨 돌리게 됐다. 하지만 향후 항소심과 국회의 입법 시도 가능성이 남아있어 추이를 계속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타다)
(사진: 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상구 부장판사는 19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타다의 서비스를 모바일 앱 기반 렌터카 서비스로 인정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분 단위 예약으로 필요한 시간에 주문형 렌트를 제공하는 계약 관계로 본 것이다. 또한 타다의 ‘이동거리에 따른 과금’ 규정에 대해서도 기술 혁신 등으로 최적화된 이동 수단 제공을 추구하는 모바일 플랫폼의 특성으로 받아들였다.

타다를 이용하는 소비자를 임차인이 아닌 승객으로 규정한 검찰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아울러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의 행정처분이 전무했던 점과 서울시의 단속이 없었던 점을 들어 이 대표와 박 대표의 혐의가 고의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이로써 코너에 몰렸던 타다는 영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간 재판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관망했던 투자자들도 운신의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다만 검찰이 항소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2심과 3심까지 법정 다툼이 계속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또한 이번 판결로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타다 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의 동력이 떨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4월 총선을 앞두고 택시업계 표심을 노린 정치권이 강행 처리를 시도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어 불씨가 아직 완전히 꺼졌다고 보기는 어렵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평범해지고 싶은 남자들의 '패알못' 탈출 치트키…'핏봐(Fit-boa)'
    평범해지고 싶은 남자들의 '패알못' 탈출 치트키…'핏봐(Fit-boa)'

    인간 생활의 세 가지 기본 요소 의식주. 그중 맨 앞에 서는 것이 옷을 뜻하는 '의'다. 그만큼 반복적이고 일상적인 행위다. 매일 하는데도 잘 하는 건 쉽지 않다. '오늘은 뭘 입...

  • 건강에 가장 확실한 모티프를…스마트 미러 홈트 서비스 ‘모티프’
    건강에 가장 확실한 모티프를…스마트 미러 홈트 서비스 ‘모티프’

    사람과 거울이 주고받는 콘텐츠와 데이터의 시너지!

  • 디지털 둥지 튼 방송쟁이들…음악예능으로 성장 비트 높인다
    디지털 둥지 튼 방송쟁이들…음악예능으로 성장 비트 높인다

    디지털 콘텐츠의 무한한 잠재력을 찾아서!

  • 아이돌이 만든 오디션 플랫폼엔 특별한 것이 있다
    아이돌이 만든 오디션 플랫폼엔 특별한 것이 있다

    3초면 충분한 오디션, 당신도 스타가 될 수 있습니다.

  • 국대 마라토너의 끈기로 만든 전기자전거, 이제 세계로 달린다
    국대 마라토너의 끈기로 만든 전기자전거, 이제 세계로 달린다

    기권도 포기도 없다…맨주먹 신화를 꿈꾸는 시니어 창업가의 스토리.

  • 데이터로 고객 취향 한 눈에…‘데이터 장인’의 큰 그림
    데이터로 고객 취향 한 눈에…‘데이터 장인’의 큰 그림

    삼성전자 출신의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데이터에 꽂혀 창업하다!

  • 내 손안의 평생 트레이너 ‘리트니스’로 홈트 완전정복
    내 손안의 평생 트레이너 ‘리트니스’로 홈트 완전정복

    완벽한 쌍방향 홈트, 안방을 들썩거리게 하다

  • 애호가에서 혁신가로…어느 교수님의 ‘자전차왕’ 도전기
    애호가에서 혁신가로…어느 교수님의 ‘자전차왕’ 도전기

    취미가 낳은 도전... '성덕'이 된 교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