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 고객만족도 높아지니, 성혼율도 높아졌다. ncs매칭시스템 무엇?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 고객만족도 높아지니, 성혼율도 높아졌다. ncs매칭시스템 무엇?
2019.05.25 09:40 by 홍기준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대표 경증수)은 고객만족도와 성혼율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노블레스 수현은 국내 상류층결혼정회사를 대표하며, 특히 남성 전문직 회원이 많고, 2년 연속 남녀회원성비를 50:50으로 유지 관리해오는 등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이 잘 구축된 결혼정보회사이다.

해당 결혼정보업체의 모든 회원관리와 운영은 NCS관리시스템에 따라 진행된다. 그 중에서도 특히 고객들에게 직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NCS 감성 매칭시스템’은 도입 후 회원만족도와 성혼율을 동시에 높이는 높은 성과를 가져온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의 경쟁력 있는 시스템이다.

노블레스 수현의 NCS매칭시스템은 기존의 일회성, 단순 프로필 등 컴퓨터 기반 매칭 프로그램을 이용한 기계적인 매칭이 아닌, 회의를 통한 정성적 매칭으로 진행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노블레스 수현 경증수 대표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부문 개발위원으로 참여한 이력을 바탕으로 정립해 완성도가 높다는 평을 받고 있다. 감성 매칭시스템의 가장 큰 차별점은 회원이 선호하는 결혼관, 사회적조건, 이상형 등을 분석한 후, 그에 가장 적합한 매칭 상대 매칭과 상담 커플매니저가 함께 회의를 통해 엄선한다는 점이다.

그 결과,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NCS 감성매칭시스템 도입으로 직전 2년 대비 성혼율 2.18배 증가, 남성 전문직 회원수는 3.2배 증가하는 등의 쾌거의 성과를 이뤘다.

노블레스 수현 서보성 부사장은 “앞으로도 10년 이상의 경력을 갖춘 전문 커플매니저와 NCS 교육 이수한 전문성을 갖춘 커플매니저를 지속적으로 관리&양성하며, 많은 미혼남녀를 위한 차별화된 결혼정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류층 기독교결혼정보회사 및 재혼전문결혼정보회사로서, 상류층 결혼정보회사비용, 후기, 순위, 등급표 바로알기 그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결혼정보업체는 상류층결혼정보업체 중 유일하게 매월 다양한 파티와 이벤트를 진행하고 회원성비를 50:50으로 유지하는 등 체계적인 회원관리에 힘쓰고 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요즘 대세 홈트…“함께 하면 더 즐겁습니다”

    어느덧 48조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피트니스 시장. 현 시점에서 이를 이끄는 분야는 단연 홈트레이닝이다. 대기업‧스타트업‧크리에이터 할 것 없이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쏟아내고,...

  •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건강수명 늘리는 ‘돈기부여’…한번 경험해보실래요?

    운동하는 습관이 건강해지는 습관입니다.

  •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AI 스타트업 코스메테우스, 런던 테크 위크 피칭 이어 투자유치 나선다

    유럽 3대 테크 이벤트 발판삼아 투자 노리는 AI스타트업.

  •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지루한 뜀박질도 데이터를 만나면 인기스포츠가 된다

    함께 달리면서 전문가 코칭까지 받을 수 있는 러닝앱이 왔다!

  •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창업교육, 문제 많지만 그래도 필요한 이유는…”

    6년째 창업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멘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보자.

  •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구멍 숭숭 창업교육…이게 정말 최선인가요?

    "자금 지원이 물이라면, 창업교육은 비료"

  •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삐걱대는 창업교육…교육도 혁신은 필요하니까

    창업교육과 관련된 볼멘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잊힌 웹툰 되살리는 스타트업, OTT 시장에 도전장 던지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OTT로 상생하는 그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