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 Y’의 엄궁동 부녀자 살인 사건 화제..어떤 사연이?
'궁금한이야기 Y’의 엄궁동 부녀자 살인 사건 화제..어떤 사연이?
2018.05.11 22:09 by 박해지

 

‘궁금한이야기 Y’의 엄궁동 부녀자 살인 사건이 화제다.

과거 SBS ‘궁금한이야기 Y’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변호사 인생 중 가장 한 맺힌 사건으로도 알려진 ‘엄궁동 부녀자 살인사건’의 진실을 추적했다.

특히, 이 날 방송에서는 ‘엄궁동 부녀자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알려진 장동익 씨의 삶을 돌아보고, 뒤늦게 제기된 고문 의혹의 진실은 무엇인지 살펴봤다.

지난 1990년 1월 4일, 부산 엄궁동 낙동강 주변 갈대숲에서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참혹한 모습의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성폭행을 당한 후 둔기로 머리를 가격당해 두개골이 함몰된 채 사망한 상태였다.

피해자는 인근 지역에 살던 30대 여성 A씨로 밝혀졌고, 현장에서는 A씨의 시신 외에 범인을 특정할 수 있는 그 어떤 단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사건 당시 A씨와 함께 있다 범인과의 격투 끝에 홀로 도망쳤다는 그녀의 애인 역시, 늦은 밤이었고 너무 어두워서 범인이 두 명이었다는 사실 외엔 별다른 증언을 할 수 없었다고 한다.

목격자가 있음에도 좀처럼 용의자를 특정하기가 쉽지 않았고, 그렇게 미제 사건으로 남을 줄 알았던 ‘엄궁동 살인사건’의 범인은 뜻밖의 사건을 통해 검거되었다.

지난 1991년 11월, 경찰을 사칭해 금품을 갈취하던 2인조 강도사건이 발생했는데, 범행 수법과 장소가 A씨 살해사건을 떠올리게 했다는 것이다.

두 사건이 동일인들의 범행이라 생각한 경찰은 2인조 강도 피의자들을 추궁했고, 그들은 1년 전 살인사건에 대해 순순히 범행일체를 자백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엄궁동 2인조’로 불린 그들의 자백으로 사건은 마무리가 된 듯했다.

하지만, ‘엄궁동 부녀자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어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최인철 씨와 장동익 씨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자신들은 28년 전 살인사건과 아무런 관계가 없으며, 당시 자백을 한 것은 경찰의 혹독한 고문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거짓자백을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례적으로 이틀에 걸쳐 진행된 현장검증에서 사건현장 내용과 맞지 않는 부분을 수정까지 해가며 자백 내용을 짜 맞췄다는 것이다.

당시 변호를 맡았던 문재인 대통령 역시 법정에서 이들이 엄궁동 살인사건의 진짜 범인이 아니라고 강력하게 주장했었다. 그 근거로 장동익 씨의 좋지 않은 시력상태를 들었다.

장 씨는 시각장애 1급 장애인으로, 근거리에서 사물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의 시력을 가졌는데, 그런 사람이 불빛 하나 없는 캄캄한 밤에 강으로 사람을 끌고 가 돌로 피해자의 머리를 가격해 살해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대법원까지 이어진 재판에서 유죄 판결은 바뀌지 않았고 결국 이 사건은 문 대통령이 변호사로 지낸 35년간 가장 한스러운 사건으로 남았다.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지 21년이 지난 2013년, 최인철 씨와 장동익 씨는 모범수로 특별 감형을 받아 출소했다. 이후 지금까지 두 사람은 자신들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노력했고 2017년 5월 재심을 청구했다.

 

 

 

필자소개
박해지

언제나 기사로 말하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의 길도 한 걸음부터…겁내지 말고 도전하세요.

    스마트팩토리는 도깨비방망이가 아닙니다.

  •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제작공간 중개플랫폼 ‘아워플레이스’, 2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콘텐츠 시장의 에어비앤비”

  •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원격진료 솔닥 “탈모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은 2030세대”

    2030 탈모인들이 비대면 진료를 선호하는 이유는?

  •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태풍이 지나가고, 그렇게 CFO가 된다

    서울벤처스 CFO의 험난한 성장기(?)

  • ‘C can do anything’…스타트업 C레벨의 하루
    ‘C can do anything’…스타트업 C레벨의 하루

    맨파워가 최대 강점인 스타트업, 그런 인재들을 진두지휘하는 자리가 바로 스타트업의 C레벨이다.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팀에 녹이며, 회사의 가능성과 경쟁력을 증명하는 회사의 간판으...

  • 기업 진화의 역사, 당신이 몰랐던 ‘C레벨의 세계’
    기업 진화의 역사, 당신이 몰랐던 ‘C레벨의 세계’

    기업은 생물(生物)이다. 회장-사장-전무-상무는 C레벨로 대체되고 있다.

  • 소셜 대화 플랫폼 ‘커넥팅’ 운영사 ‘와이피랩스’, 1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소셜 대화 플랫폼 ‘커넥팅’ 운영사 ‘와이피랩스’, 1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전년 대비 20배 이상의 성장세!

  • 탈잉, 쿠팡이츠·부릉 출신이 전하는 ‘배달 창업의 매출상승 솔루션’ 클래스 오픈
    탈잉, 쿠팡이츠·부릉 출신이 전하는 ‘배달 창업의 매출상승 솔루션’ 클래스 오픈

    코로나19 시대의 배달 창업 노하우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