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크 스타트업, 감성 마케팅으로 고객과의 소통 확대
푸드테크 스타트업, 감성 마케팅으로 고객과의 소통 확대
2024.02.13 14:50 by 유선이

푸드테크 스타트업들이 저당, 저칼로리, 비건으로 만든 디저트, 소스 등을 앞세워 건강한 먹거리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웰니스 열풍 속 “내가 먹는 것이 바로 나”라는 인식의 확산에 발맞춰, 제품의 기능적 접근보다 감성적인 접근으로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푸드테크 스타트업들은 고객과의 소통에도 적극적이다. 이들은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각종 SNS 채널을 통해 고객들과 실시간으로 교류한다. 이를 바탕으로 고객 의견을 기업 운영과 제품에 반영하는 등 브랜드와 소비자 간의 연대감을 만들어 충성 고객층의 이탈을 막고 있다.

소통의 시대, 진정성을 담은 감성 마케팅으로 찐팬을 확보한 푸드테크 스타트업들을 만나보자.

■ 그릭요거트로 시작하는 기분 좋은 하루, 스위트바이오의 ‘그릭데이’

스위트바이오의 그릭데이는 오종민 대표가 만든 국내 1세대 그릭요거트 브랜드다. 그릭데이는 그릭요거트를 생산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 동시 유통, 판매하는 유일한 브랜드다. 신선한 국내산 원유에 자체 개발한 복합 유산균을 넣어 발효시킨 후, 그리스 정통 스트레인 공법으로 오랜 시간 유청을 분리한다. 주요 제품은 밀도가 높고 꾸덕한 ‘시그니처’와, 그보다 부드럽고 묽은 제형의 ‘라이트’가 있다.

그릭데이의 고속 성장 뒤에는 찐팬이 있다. 이화여대 본점을 운영하던 시절부터, 그릭데이 맛에 반한 학생들이 그릭데이를 홍보할 수 있는 그림, 스티커 등을 만들어 개인 SNS에 올려 입소문을 퍼뜨려줬다. 이대생이라면 그릭데이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여서 이화여대에서 만든 노트 굿즈에도 그릭데이 요거트를 들고 있는 이미지가 들어갔을 정도다.

그릭데이와 고객과의 끈끈한 연대감은 호칭에서도 느껴진다. ‘데이지’는 그릭데이를 사랑하는 분들을 일컫는 애칭이다. ‘오늘은 그릭데이지!’라는 구절에서 끝말을 따온 이 호칭은 실제 고객의 아이디어를 반영해 만들었다. 고객과 소통에 진심인 그릭데이는 매장 오픈 지역까지도 고객들의 의견을 듣는다. 서울대점은 고객 투표를 통해 오픈한 매장이다.

그릭데이는 올해 브랜드 진정성을 알리는 고객 소통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색 콜라보, 프로모션 등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국내 시장 경쟁 속에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늘어난 일본 관광객들의 호응에 발맞춰 일본 시장 진출도 계획 중에 있다.

 

■ 좋은 음식이 삶을 바꾼다, 마이노멀컴퍼니의 ‘마이노멀’

무설탕, 저당 제품을 판매하는 마이노멀컴퍼니는 키토제닉(저탄수화물 고지방 식이요법) 마니아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성장한 회사다. 2018년 이형진 대표가 자신의 체중 감량과 건강 회복을 위해 실천한 키토제닉 식생활에서 영감을 얻어 창업했다.

마이노멀을 창업할 당시만 해도 국내에 키토제닉 식이요법은 다소 생소했다. 저탄수 고지방을 위한 식재료들도 많지 않았다. 이 대표는 오히려 블루오션인 국내 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을 엿봤고 키토제닉 식품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브랜드로 이름을 알리며 마이노멀의 인지도를 키워갔다.

마이노멀의 대표 제품은 고지방 버터가 들어간 ‘방탄커피’와 설탕 대체재 ‘알룰로스’다. 특히 알룰로스는 당뇨인들도 먹을 수 있는 대체감미료로 알려지며 업계 주목도를 끌었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집밥을 해 먹는 소비자들이 건강한 식재료를 찾게 되면서 마이노멀의 판매량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2만 8천여 명의 팔로워 수를 보유한 마이노멀은 SNS 통해 좋은 음식이 삶을 바꾼다는 키 메시지를 내걸고 고객들의 건강한 삶을 응원하고 있다. 제품 라인업도 확장 중이다. 마이노멀은 설탕 대체재 알룰로스를 비롯해 저당 아이스크림,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마요네즈 등이 있으며, 최근 저당, 저칼로리 애플시나몬 잼을 출시했다.

 

■ 지구와 나를 지키는 건강한 디저트, 조인앤조인의 ‘널담’

조인앤조인은 비건푸드 브랜드 '널담'을 운영하는 푸드테크 기업이다. 진해수 대표가 2018년 설립했다. 난백, 버터, 우유 등의 대체 식품을 집중해서 연구하는 회사로, 쿠키, 휘낭시에, 마카롱 등 디저트 성장세에 힘입어 지난해 160억 원 매출을 올리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널담은 단백질이 풍부한 병아리콩 부산물로 난백(흰자) 대체재를 바탕으로 빵과 디저트 제품을 만든다. '널담 비건 마카롱'을 포함해 '널담 병아리콩 스낵'. '널담 병아리콩 초코볼 다크'. '널담 파운드 케이크' 등 다양한 디저트 제품들이 있다. 

널담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국내 비건 시장에서 채식과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응원하는 챌린지를 실시하고 있다. 비건 입문 방법부터 지구와 나를 위한 새해 채식 챌린지 이벤트를 열어 고객들의 참여를 도모하고 있다. 또한 동물성 원료를 식물성 원료로 대체하며 만든 비건 식품을 제안해 배출되는 탄소량을 줄이고자 노력하고 있다.

널담은 지난해 중소기업 벤처부에서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됐다. 51개 아기 유니콘 기업들 중 유일한 푸드테크 기업으로, 널담은 앞으로 제로 스파클링 음료나 그래놀라 등 판매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혁신 1인분 추가요”…밥심으로 성장하는 푸드테크 열전
    “혁신 1인분 추가요”…밥심으로 성장하는 푸드테크 열전

    ‘푸드테크’ 전성시대다.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 규모만 700조원. 이는 전 세계 모바일 시장과 맞먹는 크기다. 자연스레 자본과 자원도 집중된다. 벤처캐피탈 업계 역시 푸드테크를 미...

  • “혹시 인플루언서이신가요? 그렇다면 수요일 자정에 승부를 거세요.”
    “혹시 인플루언서이신가요? 그렇다면 수요일 자정에 승부를 거세요.”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분야. 이제는 조금 더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인플루언서 데이터 관리 스타트업 '피처링'의 관계자는 “앞으로는 투자대비수익률(ROI)을 ...

  •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지난해 1월 이후 1년 만에 두 배 이상 증가한 성과

  •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매쉬업벤처스, 앰비언트 컴퓨팅 기술에 베팅!

  •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열 돌 맞은 한국AC..."이젠 보여줄 때 됐다."

  •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이 돈이 되는 시대. 세계 시장 규모만 400조원이다!

  •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유럽 휩쓴 최고의 팀, 원아트와 한솥밥!

  •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매쉬업벤처스의 마중물은 어떤 결실을 맺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