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십 평생 다 바쳐 처음 화려했다"
"팔십 평생 다 바쳐 처음 화려했다"
"팔십 평생 다 바쳐 처음 화려했다"
2014.06.30 18:54 by 조철희
최고령 모델 85세 지채련 씨, 가정주부로만 50년 그 후  

“마음은 항상 들고, 몸은 가볍게. 늙었다고 내려 놓으면 안 돼요." 또랑또랑하게 울리는 목소리, 여든다섯 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다. 그네는 "아직도 연애하는 기분으로 산다" 했다. 곧추 세운 바른 허리에 당당한 걸음걸이, 때때로 신는 하이힐도 문제없다. 우리나라 현직 모델 중 최고령, 지채련 씨의 얘기다. 채련 씨는 2012년부터 3년 째 활동하고 있는 '시니어 모델'이다. 2010년에는 실버미인선발대회에서 '진'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나이를 생각하면 불편한 신발을 신고 런웨이에 서는 일만도 힘에 부칠 법 하지만, 해외무대도 마다치 않는다. 지난 해 10월에는 독일의 무대에 섰고, 올해 6월 27일~7월2일에는 중국 조선족 자치주 초청으로 런웨이에 선다.



  ㅣ엄마로, 할머니로만 50년…일흔 살에 새 시작  

지채련 씨는 사회적기업 ‘뉴시니어라이프’(www.newseniorlife.co.kr)의 시니어 모델교실에 다니면서 모델 일을 하게 됐다. 모델교실이 열리는 곳은 서울 대치동. 자택이 있는 강원도 원주에서 대중교통으로 꼬박 세 시간 반이 걸린단다. 평소에는 주 1회 강습을 받지만, 요즘처럼 공연을 앞두고는 일주일에 두 번은 상경해 연습한다고 한다.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이 나이 먹도록 이렇게 다니는 걸 보면 건강은 타고난 것 같다”며 웃음으로 화답했다. 채련 씨가 원래부터 이렇게 활발했던 것은 아니었다고 한다. "꿈 많던 20대 초반에 공주 사범대를 중퇴한 게 끝이었어요. 다시 사회에 나온 건 70살이 다 되서라니까."

크기변환_people_지채련2
마흔 세 살에 남편을 잃고, 자녀 세 명에 손녀까지 본인 손으로 다 키워낸 다음에야 자신의 삶을 찾았다. 넘쳐나는 열정은 짬짬이 글을 쓰는 방식으로 풀어냈다. 2001년 등단 후 계간지 문예지 『농민문학』에 수차례 수필을 실었다. 50년이 지난 후에야 사회 활동을 위해 찾은 곳은 지역 여성회관과 노인복지관이었다. "오랜만에 밖으로 나와 사람들을 만나니 그렇게 좋을 수 없었지"라고 채련 씨는 그때의 소회를 밝힌다. 혼자 된 후 처음 연애도 해 봤다. ‘누구의 엄마’, ‘누구의 할머니’가 아닌 자기 자신을 찾을 수 있는 기회였다.

"제 포즈 어때요?" 연습 중 모델 워킹을 뽐내는 지채련 씨


 

모델의 길을 열어준 실버미인선발대회의 참여는, 2010년에는 원주노인종합복지관의 추천이 있어 가능했다. 당시 여든한 살이었던 채련 씨는 출전자 중 나이가 가장 많아 ‘장수상’이나 탈 요량으로 나갔다고 했다. 결과는 ‘진’이었다. 채련 씨는 “장기자랑 코너에서 자작시를 낭송한 것이 주효했다” 자평했다. 이때부터 사람들 앞에 서는 게 '즐거운 일'이 됐다.

  ㅣ모든 걸 내려놨을 때, 다시 일으켜 준 런웨이  

“늙었다고 해서 내려놓으면 안 된다”고 말하는 그지만 정작 지 씨 자신도 모든 것을 다 내려놓았던 시기가 있었다. 2년 전 딸을 앞세웠던 때다. 오랜 암 투병을 이기지 못하고 먼저 간 딸 이야기를 꺼내며 채련 씨는 금세 눈시울을 붉혔다. “죽는다고 생각하고 술도 먹고 그랬죠. 매일 매일을 신음하고 누워 있었어요. 그런데 어느 날 텔레비전을 보니 나 같은 노인들이 나와서 패션쇼를 하는 거예요. 실버미인선발대회에 나갔을 때가 생각나면서, 저걸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텔레비전을 통해 뉴시니어라이프에서 활동하는 시니어 모델들의 모습을 접한 것이다. 채련 씨는 바로 전화를 걸어 시니어 모델교실을 신청했다고 한다. 그렇게 삶의 의욕을 되찾아 갈 수 있었다.

  ㅣ팔십 평생 다 바쳐 처음 화려했다  

“관객들이 모두 기립박수를 쳐 줬어요. 그 앞에 서 있는 내 자신이 너무 자랑스러웠죠. 사람이 살다 보면 이런 때도 있구나 싶은 게, 팔십 평생 다 바쳐 처음 화려했던 것 같아요.” 채련 씨는 시니어 모델로 활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독일 순회 공연을 꼽았다. 뉴시니어라이프는 지난해 10월 한독수교 130주년 기념 초청공연을 독일 프랑크푸르트, 함부르크, 슈발바흐, 베를린 등 4개 도시에서 열었다. 채련 씨도 당당히 여기에 함께 했다. 장시간 비행에 고단했던 건 잠시, 교민과 현지인들의 열렬한 환대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한다. 모델로서의 자각도 더욱 강해졌다. 실제로 연습이 끝난 후 지켜 본 평소 걸음걸이에도 모델 워킹이 배어 있었다.

SAMSUNG CSC
함께 활동하는 회원들은 채련 씨를 “모델 중의 모델”이라며 치켜세웠다. “나이가 제일 많으니 위로 차원에서 그러는 것 아니겠느냐”며 손사래를 치면서도, 그네는 “늙어서 집에만 있으면 안 된다”며 우리네 어르신들께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 와서 보니 다들 나오면 사람이 달라져요. 스타일도 달라져, 성격도 밝아져, 자세도 교정 돼요. 다른 보약이 필요 없습니다.” 지 씨는 이번 중국 연변 무대를 앞둔 각오를 묻자 “무대에 설 때마다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오른다”고 답했다. 매 순간의 소중함을 알기에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것, 그가 지금까지 활동을 이어온 힘이 여기 있지 않을까.
필자소개
조철희

늘 가장 첫번째(The First) 전하는 이가 된다는 마음으로.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위트와 해학으로 동시대의 초상을 그리는 디지털 아티스트
    위트와 해학으로 동시대의 초상을 그리는 디지털 아티스트

    임상심리학을 전공한 예술가는 사람들을 어떻게 그릴까?

  • 반품률 제로에 도전하는 언더웨어 편집숍의 등장…“피팅노트에서 ‘속’편한 쇼핑하세요.”
    반품률 제로에 도전하는 언더웨어 편집숍의 등장…“피팅노트에서 ‘속’편한 쇼핑하세요.”

    "여성 속옷 사이즈 측정의 패러다임이 바뀐다!"

  • 혁신의 향취 솔솔…“향기x기술로 디지털 후각솔루션 선도할 것”
    혁신의 향취 솔솔…“향기x기술로 디지털 후각솔루션 선도할 것”

    향기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올해 시장 규모만 6500억원 수준으로 평가될 정도다. 향초나 디퓨저 같이 일차원적인 제품을 넘어, 디지털 전환과 산업 융‧복합도 활발하다. 그중에서...

  • 선생님들의 재구매율 97.6%…에듀테크 기업 ‘매쓰플랫’, 지난해 매출 46% 올랐다
    선생님들의 재구매율 97.6%…에듀테크 기업 ‘매쓰플랫’, 지난해 매출 46% 올랐다

    에듀테크 전성시대, 공사교육의 경계도 허물었다!

  • 배우에서 아티스트로…“가상세계의 미학을 연기합니다.”
    배우에서 아티스트로…“가상세계의 미학을 연기합니다.”

    20년 가까이 활동했던 배우가 아티스트로 변신했다. 아르헨티나의 만능 엔터테이너 뮤리엘 사고 작가 이야기다. 그녀의 창작 원천은 왕성한 호기심과 풍부한 상상력이다. 작가는 자신의 ...

  • 교실의자 개발부터 동물 학대방지 키트까지…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에서 청소년의 혁신 빛났다
    교실의자 개발부터 동물 학대방지 키트까지…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에서 청소년의 혁신 빛났다

    전국 2200명의 중‧고등학생이 참여한 혁신의 현장!

  • 예술과 과학의 ‘접점’을 탐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예술과 과학의 ‘접점’을 탐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무의식과 시스템의 콜라보가 만드는 대안 예술의 세계

  • “비자 발급 넘어 종합 서비스 플랫폼으로”…‘케이비자’,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비자 발급 넘어 종합 서비스 플랫폼으로”…‘케이비자’, 매쉬업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외국인 비자 발급의 정보 비대칭을 극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