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슈퍼앱' 각축전… '차별화된 서비스' 핵심 키워드로 부상
'모빌리티 슈퍼앱' 각축전… '차별화된 서비스' 핵심 키워드로 부상
2023.06.30 15:59 by 김주현
사진=차봇모빌리티
사진=차봇모빌리티

 

모빌리티 산업의 무게중심이 기술에서 서비스로 이동하며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들의 슈퍼앱 각축전이 펼쳐지고 있다. 이동수단의 다변화와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같은 IT기술 발전은 자동차 시장을 중심으로 모빌리티 산업 전반에 빠른 디지털전환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더해 산업 간 모호해지는 경계와 기술 협력이 강화되며 디지털 시대의 경쟁은 기술을 넘어 서비스에서 우위를 점하는 기업이 승기를 잡고 있다.

특히, 플랫폼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는 자동차 제조보다 MaaS(Mobility as a Service)로 불리는 서비스모델에서 높은 부가가치가 생성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모빌리티 기업들은 사용자들의 일상과 밀접하게 연계된 편의 서비스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고, 여러 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해 트래픽을 모을 수 있는 슈퍼앱으로의 진화를 꾀하고 있다.

이에 더해, 삼일PwC경영연구원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 전체 모빌리티 시장은 국내 117조원, 글로벌 7,070조원 규모의 성장이 전망되는 바, 신규 시장 확장을 통한 몸집 키우기 전략의 일환으로도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들은 슈퍼앱으로의 성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러한 바람은 글로벌 시장에서 먼저 불어왔다. 동남아판 우버로 불리는 공유차량업체 ‘그랩’은 차량공유와 배달 서비스 외 페이·보험·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부문으로 영역을 확장하며 모빌리티 이상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슈퍼앱’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다지고 있다.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우버’ 역시 지난 달 일본 도쿄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자들과 진행한 온라인 인터뷰에서 기존 차량 공유, 식료품·쇼핑 배달 서비스를 넘어 관광으로 영역을 확장하며 사업 다각화를 통한 '슈퍼 앱'으로의 도전을 밝혔다.

국내 모빌리티 기업들 역시 슈퍼앱 전쟁에 참전 중이다. 대표적으로 카카오모빌리티와 쏘카는 기존 중심 중점 사업인 차량 호출과 공유 서비스를 넘어 숙박, 페이 등의 새로운 기능과 서비스를 도입하며 슈퍼앱 전략에 힘을 쏟고 있다.  

이렇듯 국내외를 막론하고 대다수 모빌리티 기업들이 궁긍적으로는 슈퍼앱이 되겠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전문성이 결여된 몸집 키우기에 급급한 사업 확장일 수 있다는 점과 이용의 주체인 사용자 중심 보다는 상품성에 치중한 서비스로 고객 락인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들은 기존 버티컬 서비스 영역에서의 전문성을 살리고, 이를 경험하는 고객의 생애주기를 고려한 서비스로 점진적인 확장이 이루어질 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조언을 덧붙이고 있다.

이러한 모델의 대표적인 예로 차봇모빌리티를 꼽을 수 있다. 2016년 출범한 모빌리티 스타트업 ‘차봇모빌리티’는 디지털 시대가 도래함에도 변화에 소극적 태도를 취해온 자동차 산업 각 영역에 디지털 시스템을 도입하며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를 리드하고 있다. 디지털 기반의 자동차 보험·금융 비즈니스를 시작으로 딜러 대상의 B2G 플랫폼과 중고차 딜러 멤버십 서비스에 이어 디지털 오토 리테일과 운전자 대상 B2C 플랫폼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며 5년 여간 누적 서비스 사용자 100만명, 서비스 누적 거래액 6200억을 달성, 매해 평균 176%의 높은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혁신성에 지난해 시리즈B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총 106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으며, KB금융그룹의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 'KB스타터스'와 중소벤처기업부의 ‘아기유니콘’으로 선정됐다.

차봇 역시 지난해 말 론칭한 운전자 라이프 플랫폼 ‘차봇’을 기반으로한 슈퍼앱 모델을 표방한다. 차봇은 운전자 생애주기중심의 경험설계에 방점을 두고 자동차를 사고-타고-파는 과정에서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하나의 데이터로 앱에서 해결할 수 있는 원스탑 통합 플랫폼이다. 신차구매부터 카드할부와 대출비교, 맞춤 보험, 구매 후 필요한 정비, 세차, AI수리견적 등의 애프터케어 서비스와 운전자 생활을 위한 커머스 마켓, 그리고 차량폐차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는 운전자 생애주기를 고려한 사용자 중심의 유기적 서비스 결합으로 높은 사업 지속성과 확장성, 그리고 고객 락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차봇이 영위하고 있는 모든 사업은 디지털에 방점을 둔 서비스 형태로 국내에서 완결형 ‘디지털 오토 리테일(Digital Auto Retail)’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유일한 기업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경쟁력을 통해 지난해 9월 자회사인 ‘차봇모터스’는 영국 자동차 기업인 ‘영국 이네오스오토모티브’의 ‘그레나디어(Grenadier)’의 공식 수입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시장 후발주자인 차봇모터스가 낙점된 주된 이유는 한국 시장에서 디지털 기반의 End to End 차량 구매 및 사후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유일한 기업이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대다수 모빌리티 기업들이 슈퍼앱을 지향하고 있지만 모든 서비스를 하나로 연결하는 것만으로는 경쟁력을 갖출 수 없다”며, “버티컬 영역에서 강점이 된 비즈니스를 중심으로 유기적인 카테고리 확장을 이루고, 고객 여정에 따른 서비스를 제공해야만 진정한 슈퍼앱으로서 궁극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국내 초기 투자자 리더들이 모인 (사)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가 100개 회원사를 돌파했다. 지난해 1월 50개사를 넘어선 이후 1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수치. 협회는 초기벤처 투자...

  •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매쉬업벤처스, 앰비언트 컴퓨팅 기술에 베팅!

  •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열 돌 맞은 한국AC..."이젠 보여줄 때 됐다."

  •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이 돈이 되는 시대. 세계 시장 규모만 400조원이다!

  •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유럽 휩쓴 최고의 팀, 원아트와 한솥밥!

  •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매쉬업벤처스의 마중물은 어떤 결실을 맺었을까?

  • 중대재해처벌법 논란 증폭…콘테크 스타트업의 어깨가 무겁다
    중대재해처벌법 논란 증폭…콘테크 스타트업의 어깨가 무겁다

    ‘콘테크’(Con-Tech‧건설과 기술의 합성어) 스타트업의 지위가 급부상하고 있다.

  • “모든 운전자가 혁신금융서비스 경험하도록”…차봇-드림에이스 MOU 체결
    “모든 운전자가 혁신금융서비스 경험하도록”…차봇-드림에이스 MOU 체결

    모빌리티 슈퍼앱과 솔루션 기업이 힘을 합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