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마주제 30주년, 서울마주협회장배 대상경주서 단거리 명마 대격돌
개인마주제 30주년, 서울마주협회장배 대상경주서 단거리 명마 대격돌
2023.06.16 15:45 by 김주현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의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오는 18일(일) 8경주로 ‘서울마주협회장배’(G3, 혼OPEN, 1200m, 마령, 총 상금 5억) 대상경주가 개최된다.

지금으로부터 30년 전 만해도 한국경마의 마주는 한국마사회가 유일했다. 프로스포츠에서 구단주가 한명 뿐인 격이었다. 한국마사회는 1993년 국제적 기준에 맞춰 지금의 ‘개인마주제’를 부활시키며 경마의 선진화를 추진했다. 개인마주제 전환 30주년을 맞는 올해, 서울과 부경의 503명의 마주가 2,688두의 경주마를 책임지고 있다.

‘93년 서울마주협회의 창립을 기념해 시작된 ’서울마주협회장배’는 단거리 최우수마를 가리는 스프린터 시리즈의 세 번째, 마지막 관문이다. 앞선 두 관문을 모두 우승한 ‘라온더파이터’가 장거리 경주로 무대를 옮기며 이번 경주엔 출전하지 않는 상황, 챔피언이 빠진 단거리 무대에서 존재감을 뽐낼 경주마는 누구일까.

 

어마어마(사진=한국마사회)
어마어마(사진=한국마사회)

 

◆어마어마 (서울, 수, 미국, 6세, 레이팅 136, ㈜나스카 마주, 송문길 조교사, 승률 63.6%, 복승률 77.3%)

3~4세 시절 무려 7연승, 어마어마한 퍼포먼스로 단숨에 성장한 ‘어마어마’는 현재 서울·부경 통합 레이팅 3위에 올라있다. 지난해 ‘코리아스프린트(IG3)에서 해외 원정 경주마들 사이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한 ‘어마어마’가 ‘서울마주협회장배’에 출전한다. 한국경마 대표 스프린터답게 이번 경주 출전마 중 가장 빠른 1200m기록을 보유중이다. 지난 ‘SBS스포츠 스프린트(G3)’에서는 ‘라온더파이터’에게 앞을 내어주며 아쉬운 2위를 기록했다. ‘라온더파이터’가 빠진 이번 경주에서 다시 독보적인 단거리 능력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라온퍼스트 (서울, 암, 한국, 6세, 레이팅 128, 손천수 마주, 박종곤 조교사, 승률 48.0%, 복승률 60.0%)

열두 번의 대상경주 연속 출전, 큰물에서만 노는 여장부 ‘라온퍼스트’가 출격한다. 지난해 암말경주인 ‘동아일보배(L)’와 ‘뚝섬배(G2)’ 석권하며 여왕의 품격을 과시했다. ‘세계일보배(L)’와 ‘대통령배(G1)’에서는 수말들 사이에서 유일한 암말로 출전했음에도 우승을 차지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올해도 여전히 위협적인 모습이지만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특히 지난달 ‘뚝섬배’에서는 라온家 여동생격인 ‘라온더스퍼트’에게 자리를 내어주며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여장부 ‘라온퍼스트’가 이번 경주에서 우승 갈증을 해소할지 관심이 쏠린다.

◆행복왕자 (서울, 수, 미국, 6세, 레이팅 127, 이방훈 마주, 박윤규 조교사, 승률 36.4%, 복승률 59.1%)

‘어마어마’가 단거리에서 7연승을 거두고 있을 때, 행복왕자는 장거리에서 7연승을 몰아쳤었다. ‘21년 ’그랑프리(G1)‘ 우승에 빛나는 ’행복왕자‘가 6개월 만에 경주로에 모습을 보인다. 지난 1월 두바이월드컵 원정길에 나선 ’행복왕자‘는 두 번의 예선전에 참가했으나 기량을 맘껏 뽐내진 못했다. 세계적인 경주마들과 경쟁하며 본인의 능력을 향상시켰을 것으로 예상되는 ’행복왕자‘가 원정 복귀 후 첫 무대로 ’서울마주협회장배‘를 선택했다. 그랑프리의 영광만으로도 우승후보 1순위지만 그간 장거리 경주를 중심으로 출전한 행복왕자는 1200m를 달려본 기록이 없다. 그랑프리 챔피언의 1200m 경주는 과연 어떤 모습일지 팬들의 기대가 쏠린다.

◆쏜살 (부경, 수, 미국, 7세, 레이팅 130, 홍경표 마주, 이상영 조교사, 승률 36.4%, 복승률 51.5%)

마령이 높은 편이나 부경에서 레이팅 공동2위의 자리에 올라있다. ‘19년 데뷔 이후 총 33번의 경주에 출전하면서 거의 1200m, 1400m 중단거리에 집중해왔다. 3~4세 때 일반경주에서 1위를 휩쓸었지만, 유독 대상경주와는 연이 없었다. ’20년 ‘SBS스포츠스프린트’ 원정경주에서 10위라는 아쉬운 성적을 뒤로 하고 한동안 대상경주를 멀리했지만, 작년 10월 이후 다시 큰무대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올해 스프린터 시리즈 제1~2관문에서 쟁쟁한 실력자들 사이에서 두 번 연속 3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직전 2관문에서 본인의 1200m 최고기록을 갱신한 만큼, 늦깎이 성장세를 이어 우승을 거머쥘지 유심히 지켜보자.

◆벌마의스타 (부경, 수, 한국, 4세, 레이팅 106, 이종훈 마주, 백광열 조교사, 승률 35.7%, 복승률 57.1%)

‘청담도끼’를 배출한 ‘투아너앤드서브’와 북미 리딩사이어로 이름을 날린 ‘A.P.인디’의 피가 흐르고 있으며, 무수한 대상경주 우승전적을 자랑하는 백광열 조교사 마방 소속이다. 즉, 혈통과 환경은 보장된 셈. 스프린터 시리즈 첫 관문인 ‘부산일보배’에서 2위를 기록하며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다만 첫 원정경주였던 제2관문에서는 초반 선두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직선주로에서 페이스 조절에 실패하며 5위에 그쳤다. 두 번째 원정경주인 이번 ‘서울마주협회장배’에서 지난 경험을 토대로 더 좋은 기량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국내 초기 투자자 리더들이 모인 (사)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가 100개 회원사를 돌파했다. 지난해 1월 50개사를 넘어선 이후 1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수치. 협회는 초기벤처 투자...

  •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매쉬업벤처스, 앰비언트 컴퓨팅 기술에 베팅!

  •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열 돌 맞은 한국AC..."이젠 보여줄 때 됐다."

  •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이 돈이 되는 시대. 세계 시장 규모만 400조원이다!

  •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유럽 휩쓴 최고의 팀, 원아트와 한솥밥!

  •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매쉬업벤처스의 마중물은 어떤 결실을 맺었을까?

  • 중대재해처벌법 논란 증폭…콘테크 스타트업의 어깨가 무겁다
    중대재해처벌법 논란 증폭…콘테크 스타트업의 어깨가 무겁다

    ‘콘테크’(Con-Tech‧건설과 기술의 합성어) 스타트업의 지위가 급부상하고 있다.

  • “모든 운전자가 혁신금융서비스 경험하도록”…차봇-드림에이스 MOU 체결
    “모든 운전자가 혁신금융서비스 경험하도록”…차봇-드림에이스 MOU 체결

    모빌리티 슈퍼앱과 솔루션 기업이 힘을 합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