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소재 대학병원, 천장서 오물 쏟아져 보호자 덮쳐
서울 강남 소재 대학병원, 천장서 오물 쏟아져 보호자 덮쳐
2022.09.26 16:24 by 유선이

 

서울 강남 내 대학병원의 천장에서 대소변 등 오물이 대기 중이던 환자의 가족을 덮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5일 오후 9시 25분쯤 모친이 입원한 대학병원의 2층 중환자실 앞 복도에서 대기하던 A씨는 갑자기 천장에서 오물이 쏟아지는 사고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따르면 상당히 많은 양의 오물 덩어리와 하수가 바닥으로 퍼져나갔으며 일부는 중환자실 내부로 흘러 들어갔다.

A씨는 사고도 사고지만 이후 병원 측 조치가 미흡했음을 지적했다. A씨는 현장에 있던 간호사와 직원들이 아무런 도움도 주지 않고 떠났고 콜센터에 연락해도 근무자가 없어 사고 발생 1시간이 지난 오후 10시 30분이 돼서야 수술방 샤워실에서 간단히 씻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모친이 지난 18일 퇴원할 때 병원 측에 사과를 원한다고 말했으나 지금까지 별다른 사과를 받지 못했으며, 이튿날인 19일 전화를 걸어와 세탁비를 물어주겠다고 말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세브란스 측은 건물이 지은 지 오래된데다 변기에 물에 녹지 않는 물질들이 한꺼번에 흘러들어가 하수관이 막혔고 이로 인해 오물이 역류하다 결국 터져 천장의 마감재를 무너뜨린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세브란스 관계자는 "사건 발생 후 최대한 빨리 처리한다고 했으나 시간이 걸려 피해자분께 불편을 끼친 것 같다"며 "피해자분께 바로 사과 및 보상 관련해 말씀드리고자 했으나 연락이 바로 닿지 않았고 현재는 사과드리고 보상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편견 속 가려진 가능성 보라!”…동구밭, ‘국제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한 캠페인 실시
    “편견 속 가려진 가능성 보라!”…동구밭, ‘국제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한 캠페인 실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동행을 담은 제품을 소개합니다.

  •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일본산 요괴 비켜라, 우리 전통의 도깨비가 나가신다.

  •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숏폼 오디오드라마에 열광하는 MZ세대를 위해!

  •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국내 유일, 규제 및 정책 리스크 관리 플랫폼!

  •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요즘 대세 '메타인지'...아이들 공부에도?

  •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2년마다 열리는 대규모 국제 전시회 비엔날레(Biennale). 늘 한 번쯤 가보고 싶은 행사지만 시간과 공간의 제약으로 여의치 않았던 경우가 많다. 아트 메타버스 스타트업 ‘아츠...

  •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트 씬에서도 '위너'가 될 수 있을까!

  •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4분기 공개할 애니메이션은 ‘말단병사에서 군주까지’